2008년 6월 30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153]6월 29일 불쌍한 Blanton

Bay Series의 마지막 경기가 일요일 낮 1시에 열렸습니다. 뭐, 전날과 마찬가지로 만원 관중이 찾아왔습니다. 당삼 지역 언론에서도 엄청난 취재가 왔는데, 경기 시작 전 경기장 내 한 쪽에서는 FSN Bay Area에서 중계하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어제 투수전에서 승리를 거둔 Lincecum에게도 많은 관심을 보이더군요. 뭐, 당연한 거겠지만요.


Lincecum은 놔두고, 오늘 경기로 가 보죠. 이 날의 선발은 바랬던 게 반만 이루어졌드랬습니다. 각 League 최다패 1위 투수들간의 선발 대결을 바랬습니다만, A's에는 Blanton이 나와서 반을 이루었지만, Giants에서는 Team 내 다승 2우인 좌완 Sanchez가 나왔습니다. 작년이라면 Blanton이 이렇게까지 무시당하진 않을텐데, 올해는 뭐가 잘 못 말렸는지 10패나 하는.... Season 전 Ace로 예상했지만 지금은 5선발 중 가장 최악이 되어버렸으니.. 불쌍한 Blanton. 



하지만 시합을 시작하니 Blanton이 그닥 나쁘지만 않았습니다. 전날의 Duchscherer처럼 3회까지 Perfect로 막아냈죠. 그러나, 그 이후도 어제와 똑같았습니다. 아니 더 끔찍했죠. 4회가 되더니 첫 주자를 내보내더니 결국 첫 실점을 했는데... 문제는 Duchscherer는 수비진의 실수가 큰 역할을 했다면, 같은 90 mph의 직구를 가졌지만 공이 높게 제구되더니, 결국 3회까지 한 번씩 타석에 들어섰던 Giants 타선이 4회에 모두 다 한 번씩 더 타석에 들어서는 불상사가 생겼습니다. 




어떻게든 4회를 넘겼지만, 다시 5회에 Giants 타선에게 또 다시 한 번씩 타석을 주는 빌미를 주고만 Blanton은 결국 5회 중간에 강판당했습니다. 아무래도 Zito처럼 무슨 Mind Control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암튼 Zito와 함께 11패로 ML 최다패가 되어버렸습니다.

한편, Giants의 Sanchez는 어제 삽만 뜬 Jack Cust에게 2회에 HR을 맞긴 했지만, 그 외에는 흠 잡힐 투구 없이 가볍게 8승을 챙기면서, Series를 챙겨 가는 수훈을 세웠습니다. 


5회 시작하자마자 점수가 5점 이상 벌어지다 보니 경기에는 전혀 관심이 안 가고, 결국 Steve 할아버지와 함께 Section 120 뒤 쪽에 있는 Fan Service Booth에서 진행된 Auction을 구경갔드랬습니다. 근데 이 Steve 할아버지랑 다니면서 참 많이 놀라는데 오늘만큼 놀랜적은 처음인 거 같네요. 같이 Auction 물품 구경하면서 있는데 갑자기, 왠 키 큰 백인 아저씨가 Steve 할아버지한테 인사를 하더니 한 5분여 얘기하고 가길래 누구냐고 물었더니 'Lewis Wolff를 모르냐'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모른다고 했더니, A's의 소유주라며 '아니 몰랐으면 소개시켜줄 껄'이라고 말하는데 일단 크게 한 방. 그리고는 누구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가 막 지나가는데 'Hey, Baseball Marty'하고 부르더니 또 한참을 얘기하는데, 나중에 지나가고 나서 '저 할아버진 또 누구유?'하고 물었더니 'A's 공식 Radio 방송에서 Pregame Show를 진행하는 Marty Lurie야'라고 하면서, '아니, 너 야구 보러 올 때 Marty의 Pregame Show 안 듣니' 하고는 놀라는 표정으로 오히려 절 쳐다보더군요. 도대체, 이 Steve 할아버지 알고 보면 예전 A's 소유주가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도대체 뭐 하시는 양반인지 아주 궁금해졌습니다. A's랑 Giants 모두 Season Ticket을 가지고 있어서 Bay Series할 때면 Seven Inning Stretch 때 나오는 'Take me out to the ball game'에서 'roots for <팀명>'이 나올 때 그냥 암말 안 한다고 말할 때부터 도대체 멀 하시길래 1년 내내 야구만 보고 사시나 싶었는데, 저런 사람들하고 다 알고 지낸다니... 언제 한 번, 뭐 Thanksgiving 같은 때 함 초대 받아 가서 집 구경하면서 도대체 뭐 하시는 분인지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 경매에 나온 Item과 낙찰 가격
뭐,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경매에 와서 물건들을 보니 68년 당시에만 입었다는 Jersey로 올해 A's가 경기한 적이 있는데 그 때 Harden이 입은 옷이 나왔다길래, Harden도 Harden이지만 그 예전 Uniform도 하나 구할 겸 해서 경매에 입찰했다가 '덜컥' 하고는 당첨자가 되어 버렸습니다. 어제 멋진 경기를 보인 Justin이 원정경기 때 쓴 모자에 직접 Autograph를 해준 모자랑 함께 말이죠.

경기도 크게 지고, 경제적으로 크게 타격을 받은.... 아주 힘든 하루였습니다. 

뭐, 경제적으로 타격을 먹었지만 그래도 맘은 뿌듯. 그럼 자랑 사진 올립니다. 




2008년 6월 29일 일요일

[후보이야기 152]6월 28일 Ace간의 대결


양 Team의 그야말로 Ace간의 대결이 오늘 진행되었습니다. Duchscherer와 Lincecum. 둘 다 Team 내에서 다승 1위이고, 각자의 League에서 방어율 2위 위 내(Duke가 1위, Tim이 2위)에 들고 있고.... 누가 뭐래도 Classical Pitching Duel이 기대가 된 경기였드랬죠.

날도 토요일이고 선발투수를 보면 Big Matchup이다 보니 전날보다 많은 관중이 찾아줬습니다. 만원 관중! 


여기에는 아무래도 Giants의 새로운 별이라 할 수 있는, ARAS님이 린서방이라고 부르는 Tim Lincecum 때문이기도 할 건데요. 정말 많은 Lincecum의 Fan들이 왔더군요. 경기전 그가 몸 풀 때부터 엄청난 환호성이 작렬!



Home Team인 A's의 수비로부터 먼저 시작한 경기. 먼저 등판한 Duchscherer에 Giants 타선이 한 바퀴 도는 동안 Perfect하게 막아내면서 정말 요즘 물이 올랐음을 여실히 보여줬드랬습니다. 3회까지 9타자를 그냥 깔끔하게 처리하는데.... 요즘 제가 갈 때 등판하면 기본 7회 이상에 피안타는 2개 이하이다 보니 정말 듬직하기 그지 없는 투수가 아닐 수 없는데요.

Duke 작위라도 주고 싶은 Duchscherer
고개 숙인 Aurillia. 정말 Duke에게 꼼짝달싹 못하던 Giants 타순이었음.
오빠, 멋져!!!

이에 반해서 Lincecum은 첫 회 시작하자마자 Base on Balls와 2루타로 무사 2,3루 위기를 맞는 등 경기 내내 Dominant한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3루 주루 Coach의 3번이나 반복된 잘못된 결정에 의해 주자가 계속 3루에서 머물면서 운좋게 실점 안 한 면도 좀 있었죠.


이렇게 A's가 삽을 뜨는 동안 Giants는 단 한 번의 Chance에서 1점을 올렸드랬습니다. 4회 두번째 타석에 나온 1번타자 Lewis와 2번타자 Durham의 연속 안타로 맞이한 무사 2,3루 Chance에서 얕은 2루수 앞 내야 땅볼로 3루주자를 묶어두고 Out Count를 늘리는가 했더니 어디서 뜬금없이 1루수 Barton이 무리하게 수비하다가 공을 Glove에 넣었다가 놓치면서 타자와 주자 모두 Safe이 되면서 1실점. Duke가 Damn을 날리는 게 보일 정도로 너무 아까운 장면이었드랬습니다. 그 다음 타자 역시 내야 땅볼을 유도해서 3루 주자를 Home에서 잡고, 그 다음 타자는 병살타로 Inning을 마무리한 결과까지 고려하면 Barton의 Error가 두고두고 안타까웠죠.


어부지리로 1점을 올린 Giants. 암튼 이 1점에 힘 받은 Lincecum은 2회마다 한 번씩 주자를 내보냈습니다만(7회 동안 5안타 3사사구) 그만의 역동적인 투구와 나이답지 않은 노련한 위기 관리 능력으로 무실점으로 버티면서 승수를 챙겼습니다. 탈삼진은 11개. 


수치상으로만 본다면 7회동안 5안타 3사사구 탈삼진 11개의 Tim과 비교할 때 8회동안 2안타 1사사구 탈삼진 4개를 잡은 Duke가 전혀 밀리지 않았지만, 실점 1개 차이로 승패가 갈려 버렸죠. 안타깝기 그지 없다고나 할까요. A's Fan 입장에서 말이죠.



암튼 올 한 해 좋은 모습을 보이며 대형 투수가 될 게 확실해 보이는 Tim은 많은 Giants Fan(그리고 일부 A's Fan...네 접니다)들로부터 기립 박수를 받으면서 공을 구원진에 넘겼고, NL Save 1위인 Brian Wilson이 뒷문을 잘 막아주면서 Giants가 지긋지긋한 A's에 대한 연패를 끊게 되었습니다. 


앞서 올린 사진에서 확인하셨듯이 간만의 만원관중들도 이 두 투수간의 투수전을 만끽하면서 기분이 한없이 Up이 되었드랬습니다. 솔직히 저도 져도 분하다는 생각은 안들더군요. 아깝고, Duke를 생각하면 안타깝긴 해도 분하지는 않은...



하지만, 오랜 Rivalry란 것이 이런 경기를 만나면 Fan간에는 불상사가 생기게 마련이더군요. 오늘 경기에서도 크고 작은 싸움들이 있었는데, 그 중 하나는 꽤나 커서 경기장에 배치된 경찰이 충돌해서 수갑까지 채우고 연행하는 일도 발생했드랬습니다. 현장 책임자인 Bill 할아버지가 지나가길래 물어봤더니, 연행되어 간 사람 중에 한 여자는 경찰 얼굴에 침까지 뱉았다고 하더군요. (음, 이 아가씨 미친 소 사는 외양간에 보내서 똑같이 해보라고 권유하고 싶네요) 엄청 살벌했다고 하는데.... 어휴, 관중 난동이라는 게 참 멀게만 느껴졌는데, 그게 그닥 멀리 있는 게 아니라는 사실에 조금은 놀랬답니다. 

암튼 이제 내일이면 Bay Series도, Interleague도 마지막입니다. AL에서 10패로 최다패 1위를 달리는 Blanton이 나오는데, 불운의 늪에서 헤어났으면 좋겠네요. Steve 할아버지 왈 'NL 최다패(11패)인 Zito와 맞대결하는 게 보고 싶었는데 안타깝네.' 다행히(?) Zito는 안 나오지만, Blanton이라도 먼저 불운의 사슬을 끊기를...

ARAS wrote on 2008/06/29 19:48 :
오늘 시종일관 마음 졸이며 경기를 봤습니다. 린스컴도 잘 던지긴 했지만 확실히 운이 많이 따라준 하루였고... 듀크셔의 피칭은 정말 눈부셨습니다. 자이언츠를 상대로했기 때문이 아니라, 정말 객관적으로 완성도 높은 투구를 펼쳤다고나 할까요?

 5thBeatles wrote on 2008/06/30 16:44 :
운도 실력이 없으면 안 생기는 거죠. 암튼 올해 ARAS님의 린서방은 정말 대단하다고 밖에....

[후보이야기 151]6월 27일 Bay Series 1차전

Oakland A's와 SF Giants간의 올 Season 두번째 Bay Series가 어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AT&T Field에서 있었던 첫 Bay Series는 A's가 3연승 Sweep을 하면서 두 Team간의 지난 10경기에서 9승을 거두게 되었고 거기다가 7연승을 거두고 있었던 상황인지라, 이 날도 낙승이 예상되었드랬습니다.

물 건너 SF Fan부터해서 많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Open하기 전임에도 불구하고 일찍부터 와 있었는데요...


절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고 Season 성적도 좋지 않은 Giants는 연습 시간까지 바꿔 가면서(보통 경기 시작전 1시간 반부터 한 1시간 한 후 경기장 정리하고 시합 시작하지만 이 날은 A's와 연습 순서를 바꿔서 비공개로 연습했더군요) 분위기를 바꿔 보려고 하더군요. 아래 연습 사진은 경기 시작 직전 가볍게 몸을 푸는 사진이랍니다. 




이 분위기 바꾸기가 성공했는지 먼저 점수를 뽑은 건 Giants였습니다. 5승 5패의 A's Eveland를 맞이해서 선취점을 뽑은 Giants가 기세를 올리면서 앞서 나갔드랬고, 원정 응원 온 Giants Fan들이 좋아라 했죠.

A;'s의 선발 Eveland

정말 특이한 타격 준비 자세를 가진 Aaron Rowand
거기다가 1승 5패로 성적이 과히 좋지 않은 Kevin Correia가 분발하면서 연패의 사슬을 끊는가 싶었습니다만, 6회에 Correia를 구원 나온 Yabu가 처음 맞이한 3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맞더니 결국 역전을 허용하면서 A's가 결국 7연승을 달성했습니다.


Haren Trade로 데려온 복덩이 Gonzalez

A's가 역전하는 순간 정말 구장이 진정한 A's Home다운 느낌이 낫는데요...이게 말하면 참 서글픈데, 나름 인기 Team들이 오면 솔직히 원정 응원 온 기분이 들 때가 많았는데, 나름 여기선 인기 Team인 Giants와 경기하는데 Home Team 기분이 나니 좋더군요. A's의 Guest Service의 현장 총괄 Manager를 하닌 Bill 할아버지가 이 때 마침 지나가다가 저랑 Steve 할아버지에게 얘기해줬는데, 이 일 하면서 A's Fan이 Giants Fan보다 많은 건 올해가 처음인 거 같다면서, 지난 AT&T Field에서 경기할 때도 A's Fan이 더 많았었다고 AT&T Field 관계자가 얘기해줬다고 그러면서... Giants 성적이 떨어지면서 Season Ticket Holder도 빠지고 일반 관중도 빠지다 보니 AT&T Field에 A's Fan이 그만큼 들어가게 된 거라면서 안타까워 하더군요. (야구 전체로 보면 두 Team 모두 잘 하고 그래서 Boom을 일으켜 주는 게 좋으니까요) 

신이 난 Stomper
@경기장 갈 때까지 몰랐는데, 이 날 LA에서는 박찬호 선수가 선발로 나왔더군요. 경기장에서 전광판으로 타구장 소식 확인하는데 Dodgers 선발로 61번이 있어서 경기 하는 내내 자꾸 그리로 눈이 가더군요. 거기다가 A's의 지구 Rival인 Angels와의 경기인지라.... 암튼 찬호 형님 덕분에 A's도 승차 줄이고... 찬호 형님 만세!



[후보이야기 150]6월 26일 A's Phillies를 혼내주다.

지난 목요일에 펼쳐진 경기입니다. 한동안 야구장을 못 가다가 간만에 간 경기인데요....

Harden이 삼진 11개를 잡으며 투구수도 90개였던 상황에서 9회에 구원투수를 올려버린 Geren 감독 때문에 열받았던 경기였습니다. 아, 경기는 이겼지만, Harden이 완봉하는 걸 보고 싶었거든요...

뭐, 사진기를 잘 못 가져가서 별로 찍은 사진이 없습니다만.. 그 중 그나마 나은 걸 올려봅니다.

Harden에게 물먹은 Phillies 타선

Eaton, 넌 안 돼.

[후보이야기 149]Sharks Season Ticket 자리 정하던 날

지난 Season 완전 Hockey에 Feel 받아버린데다가, 어쩌면 체류 기간이 좀 더 길어질지도 모를 거 같아서 다음 2008~9 Season Ticket을 질러버렸드랬습니다. 자리는 기존 Season Ticket Holder들이 자리를 다 정한 다음 저처럼 새로 들어온 사람에게 남는 자리를 주겠지 하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왠 걸 Selection-Seat Day라고 해서는 일과 시간 후에 Schedule을 알려주면서 꼭 참석하라고 하더군요. 그 날이 바로 지난 수요일 저녁이어서 다녀왔드랬습니다.

Season Ticket을 신청한 순서대로 약속시간이 월요일부터 목요일, 1일 한 Group당 30분 씩 6 Group으로 짜여졌던데... 알고보니 Season Ticket 구매의 Open 시기를 차이를 뒀더군요. 기존 Season Ticket Holder에게 먼저 갱신 여부를 묻고, 이게 끝나면 저 같은 Gamepack 구매했던 사람들의 Upgrade를 신청받고, 그런 다음 아예 아무 관련 없다가 갑자기 Season Ticket을 끊게 된 사람들 순으로 기간을 나눠 Open하니까... 저 같이 Gamepack을 Upgrade하는 사람은 수요일로 밀렸더군요.

암튼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HP Pavilion에 가니 Check-in 하는 곳에서 초청장을 확인하더니 이 날 일정에 대한, 그리고 Seat Selection과 관계된 서류들을 배부해주더군요. 


약속된 시간이 되자 저와 같은 Group의 사람들은 VIP Hall 안에 있는 Room으로 들어가서 이 날 Selection하는 것이 어떻게 진행되는 지를 알려주더군요. 설명이 끝나는대로 경기장 관중석으로 들어가게 되는데, 각 좌석에는 좌석의 번호(Section/Row/Seat 번호)가 적힌 종이가 붙어 있으며, 이 종이가 없는 좌석은 이미 다른 사람이 먼저 선택한 좌석이므로 고를 수가 없다고 알려주더군요. 암튼 그 종이가 붙은 좌석들 중에 자신이 신청한 가격에 해당하는 좌석(종이 색깔로 구분)에 해당하는 것들 중에 맘에 드는 좌석을 고르고 선택을 확정하면 그 자리에 앉아서는 근처에 있는 직원을 부르면, 그 직원이 좌석 종이를 떼 주고는 좌석 확정 서류를 작성해 준다고 하더군요. (미리 좌석에 붙은 종이는 떼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하더군요) 

뭐 이렇게 대충 설명해주고는 '자 그럼 출발하시죠' 하니까 사람들이 우루루 달려 나가더군요. 

(뭐 이미 1층은 거의 다 나갔고, 2층도 좋은 자리는 많이 안 남은 상황)

주인장보다 먼저 자리 선정 기회를 잡은 사람들이 꽤나 많이 빼갔고, 또 당일 판매분으로 배정된 자리들을 빼 놓다 보니, 명당이라고 불릴 자리들은 거진 다 나갔더군요. 그래도 꽤 괜찮은 View(앞에 장애물도 없고 그런)의 자리들이 좀 있길래 다리품을 팔아서는 결국 한 10여분만에 자리를 골랐습니다.

(다음 Season 동안 주인장이 앉아서 볼 자리)

자리에 앉아서 손을 드니 직원이 와서는 신청 서류에 좌석 번호를 주고는 자기 Sign을 하고 저 종이를 저한테 주고는 Checkout 하는 데 가서 서류를 내라고 하더군요.

Checkout하는 곳에 가 보니 이미 자리를 고른 사람들이 줄을 서서는 신청서류를 내고 남은 금액을 지불(신청할 때 반을 내고 자리 정해지면 나머지 반을 내는 System)을 하더군요. 주인장도 한 10여분 기다려서는 신청 서류를 내고 Pay까지 끝냈답니다.


이로써 9월말부터 시작되는 2008~9 NHL Season(Pre-season 포함)을 맞이할 준비가 다 되었네요. 이제 남은 건 시간이 빨리 오기를 기도하는 것 뿐입니다. 올해는 제발 Stanley Cup을 들 수 있기를 기원하며...

2008년 6월 20일 금요일

[HOF 방문기 #8]Old-Time Baseball at Doubleday Field

마을 구경을 마친 후, 숙소로 돌아갈 생각으로 주차를 해 둔 Doubleday Field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근데, 야구장에서 무슨 소리가 들리길래 잠깐 들어가 봤더니 그 궂은 날씨에서도 야구를 하고 있더군요. 동네 아해들은 아닌 거 같고, 날 잡아 와서 경기를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구장에 들어온 김에 구장 내부를 구경하는데, 옛날 구장이다 보니 좌익수쪽의 Fence까지의 거리가 가장 짧은 곳은 300ft가 될까 말까 하더군요. 1루측 관중석으로 가는 통로에 보니, 벽돌에 잔뜩 무엇인가가 새겨져 있더군요. (아마 주인장에 Braves Brick 산 거랑 비슷한 행사였던 듯)


뭐가 좀 있나 싶어서 뒤지다 찾은 게 바로 Phil Niekro 부부의 이름이 적힌 벽돌 하나 찾았습니다용 :)


야구장 옆의 매점을 들어가니 Pitching Machine이라든지 뭐 이런 게 있더군요. 아래 사진은 그 Pitching Machine에서 던진 사람들의 기록이 일, 주, Season 별로 최고 기록을 적어 두었더군요. 아무래도 80 mph 나온 친구들은 아마 전직 선수들이지 않을까 싶은디...


뭐 암튼 이래저래 구경하고 차를 타려는데, 이상한 복장을 한 사람들이 돌아다니더군요. 


19세기 말엽의 야구 선수 복장으로 2 Team 정도의 인원이 돌아다니길래, 사진 한 장 부탁하고 물어봤더니, 좀 있다 Exhibition Game을 한다더군요. 그래서리, 떠나려던 걸 관두고는 잠깐 시간 때우기 위해 갈 맘이 없었던 바로 옆 Wax Museum에 들렀습니다. 


뭐, 여기도 New York 선수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뭐 Joe 경우에는 Monroe와 함께 있더군요. 뭐, Yankees 사람들 많다많다 싶더니, 세상에.... Giuliani와 Bush, Jr.까지 있더군요. --;

(왠 Tom Hanks?)

이렇게 시간을 대충 때운 다음 다시 Doubleday Field로 돌아가니, 그 19세기 말엽의 Uniform을 입은 아저씨들이 시합을 하고 있더군요. 심판부터 복장이 참 :)


경기 하는 걸 보니, Glove도 없고, 보호장비도 없고... 정말 신기하기 그지 없더군요. 거기다, One Bound로 타구를 잡아도 Out 처리가 되더군요. Foul Ball이든 In-play 타구든 말이죠... 뭐, 도루도 하고 있을 건 다 있는데... 참 재밌는 볼 거리였습니다. 주장되는 사진 Model이 되는 분한테 얘길 들으니, 선수들이 대부분 50대 이상이고 단 두 명이 20대인데.... 선수 아들이라더군요. 전국을 돌면서 이런 Exhibition Game을 한다는데... ㅎㅎㅎ 부럽기도 하고.... ㅋㅋㅋㅋ



암튼 이 야구 경기까지 구경을 하고는 Cooperstown 구경을 끝내고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아, 이제 끝냈다... 갈수록 무성의한 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