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12일 일요일

[AHL 20141011]안양 한라 vs. 대명 상무

너무 휑한 대명상무 라인업 <출처: 대명상무 페이스북>

차이나 드래곤에게 충격의 3연패를 당한 대명 상무. 원래 20인 로스터도 못 채우는 상황에서 부상 선수 속출로 인해 공격 라인 2개조를 겨우 꾸리고 있는 대명 상무가 상승세인 안양 한라를 맞서서 얼마나 버틸까 했는데.....

8-1 안양 한라 승.

워낙 분위기가 안 좋았던 대명 상무인지라,  초반부터 어렵지 않겠냐 했지만 1P는 의외로 대명 상무의 선전. 예비역인 김윤환의 득점으로 1P를 안양한라가 겨우(?) 1점 앞서 나갔다.

하지만, 2P에 지난 시즌까지 안양 한라에서 뛰던 황현호 골리가 부상으로 교체되고 난 후, 2 골을 연속으로 실점. 그 뒤로는 전혀 발이 움직이지 않는 대명 상무. 이동민 선수의 정말 눈물 나는 투혼으로 영패는 면했지만, 5대3의 2명이나 많은 파워플레이에서도 퍽을 돌리는 수준 밖에 되지 않을 정도였으니... 지난 시즌까지는 안양 한라 선수였던 김상욱, 이동민, 안지만, 김범진 등등이 있는 대명 상무를 잔혹하게 몰아세운 안양 한라의 뉴 페이스들.

개인적으로 지난 시즌 개막전에는 대명상무의 선전에 링크가 떠나갈 정도로 환호하던 팬들의 모습을 봤었던 당시 안양 한라의 주축 선수여썬 현 대명 상무 선수들이 오늘의 경기 결과는 물론 팬들의 모습에 어떤 생각을 했을까 하는 생각에 가슴이 많이 아파왔다. 이동민 선수의 골에 일부 팬들이 박수를 치긴 했지만...... 원래 승부란 냉정한 거지만... 좀 그랬던 시합.

어서 빨리 신병들이 보충되고 부상 선수들이 복귀되어 조금이나마 나아진 상황이 대명 상무에게 오길....  하는 생각이 안양 한라의 승리의 기쁨보다 많이 들었던 그런 시합.

<출처: 안양한라 페이스북>

[AHL 20141005]안양 한라 vs. 강원 하이원

박상진 선수 득점에 세레모니 중인 안양 한라 선수들

전날에 이어 안양 한라와 강원 하이원의 맞대결. 어제 워낙 안양 한라가 대승을 거둔데다가 하이원에서 가장 분위기가 좋던 최정식 선수가 전날 부상으로 인해 안 그래도 3개 라인을 겨우 만드는 상황이었던지라 사실 안양 한라의 낙승을 기대했었다.

하지만, 역시 하키는 골리 싸움이라고 전날 하이원의 허약한 수비 짜임새를 고려해도 좀 실망스러웠던 박성제 골리가 이날은 심기일전 신들린 선방을 보여 경기는 타이트하게 진행되었다. (주인장 옆에 앉은 여자분과 애기가 박성제 골리와 친척인 듯 매우 기뻐했다)


경기는 시작하자마자 신상훈 선수의 득점으로 안양한라가 앞서 나갔지만, 그 뒤로는 하이원과 안양 한라가 엎치락뒤치락. 경기가 접전이 된데다가 어제 최정식 선수 부상도 있다보니 두 팀 선수 모두 신경질적이 되더니 결국 충돌이 한 번 일어났구요.


시합은 종료 5분 전 하이원의 동점골로 연장까지 가고, 경기가 치열해서 피로도가 높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선수 수도 한라보다 모자라다 보니 연장은 거의 안양 한라가 몰아치고 하이원은 겨우겨우 막아내던 상황. 하지만, 꼭 이기겠다는 하이원은 박성제 골리의 선방으로 슛아웃까지...

슛아웃에서는 올 시즌 안양 한라의 최고의 영입이라고 하는 맷 달튼 골리가 하나도 못 막아낸 반면 박성제 골리가 모두 막아내면서 결국 2점이긴 하나 승리를 챙기는 하이원.

하지만, 여전히 안양 한라의 견고함을 느낄 수 있었던 반면, 하이원은 빨리 부상자들이 돌아와야 한다는 걸 또 한 번 떠올리게 한 시합.







2014년 10월 11일 토요일

[AHL 20141004]안양 한라 vs. 강원 하이원

마이클 스위프트, 브라이언 영의 귀화로 실제로 무려 5명의 용병을 보유할 수 있게 된데다가, 작년 우승팀 크레인스의 용병 3명을 모두 데려와서, 정말 올해는 우승까지 노리는 전력이 되었나 싶었던 강원 하이원. 감독도 바뀌고, 상무와의 선수 셔틀로 자꾸 선수가 바뀌어 가는 안양 한라. 이 두 라이벌의 첫 대결이 고양 어울림누리에서 열려서 오랜만에 오두막을 들고 찾아가 봤습니다.

늘 두 팀의 경기는 박빙이기도 하고, 또 상당히 거친 경기가 펼쳐져 나름 그런 기대를 하고 갔는데, 실제 경기는 안양 한라의 6-1 대승으로 끝났네요.

일단, 늘 로스터를 아슬아슬하게 가져가는 하이원은 부상선수가 늘어나면서 공격라인을 겨우 3라인으로 꾸리다 보니 피로가 누적된 게 보이더군요. 거기다가 정상적인 라인업 상에서도 스위프트가 속한 1라인의 플레이타임이 집중되는 이슈가 있었는데, 이 부분은 여전하더군요.

그리고, 피로가 누적되었다고는 하지만, 하이원의 수비는 아쉬운 부분이 많더군요. 국대 골리인 박성제 골리가 참 열심이었는데, 실점이 계속될수록 자책하는 박골리를 보니 좀 안타깝더군요.

그에 비해, 안양 한라는 김현수 선수가 충원되면서 수비조 3조 모두 노장-신인으로 잘 조합이 되면서 안정적으로 돌아가고, 전 처음 봤던 핀란드 3인방 및 신인이 골고루 포진한 2,3,4조가 매우 스피디하고 피지컬하게 움직이다 보니 공격 뿐만이 아니라 수비진의 부담까지 덜어주는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그리고 용병 및 예비군 공격수 3인방이 포진한 1,2조의 화력은 작년과는 확실히 업그레이드된 느낌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조에서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하는 김기성 선수와 2조에서 중심 역할을 확실히 해주는 박우상 선수가 눈에 띄더군요. 김기성 선수는 북미 스타일의 두 용병에게 피딩을 해주면서 마당쇠 역할을, 박우상 선수는 큰 키에도 불구하고 부드러운 스틱웍과 움직임으로 스피디한 두 스몰 포워드(정병천, 신상훈)에게 자리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참 잘해주더군요.

오늘 경기만 봐서는 안양 한라는 확실히 4강권으로 보이고, 대신 하이원은 이 부상자가 넘치는 이 어려운 시기를 어떻게 넘기느냐가 우승이 아닌 4강권을 노리는데 중요한 키가 될 거 같네요.

오두막으로 찍은 사진 몇 장을 첨부합니다.

@김현수 선수 반가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