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5월 26일 목요일

[후보이야기 009]Kyle Davies


Braves Farm에서 또 하나의 Starter가 등장하는 것인지? 지난 번 Boston을 상대로 5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ML 데뷔전 승리로 이끌더니 오늘 두번째 등판에서 5 1/3이닝동안 무실점으로 벌서 2승째를 챙겼다.

Hampton도 다치고 Thompson도 다치고 해서 큰일났다 싶었는데.... 이거 왠 걸 21살짜리 Georgia 주(Atlanta는 Georgia 주의 주도) 출신의 풋내기가 큰일을 해내버렸다. Turner field(braves 홈구장)에서 차로 20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커 왔다는 이 놈아. 꿈만 같던 고향팀의 선발 투수로 나와 승리를 거뒀으니 정말 잊지 못할 밤이 될 거 같다. 거기다 Ramirez에 이어 또 하나의 Mazzonne 및 Braves Farm Systme의 신생아가 태어났다니 반갑기 그지 없다.

솔직히 영건 3인방(Glavine, Smoltz, Avery)이후 게속 선발급들은 다들 이미 유능했던 외부 영입 인사(Maddux, Neagle, Ortiz, Hudson)나 아니면 외부 불량품 수선한 중고(Wright, Thompson, Hampton)이었는데...

그리고 봉중근(현재 Cincinnatti), Perez(LA Dodgers), Chen(Orioles)등 키우던 녀석들은 다 팔아 먹어서 안타까웠는데... 그래도 명가는 명가인가 보다.

자 힘내서 Smoltz 은퇴하고 나면 Hudson 형님 모시고 Ramirez랑 사이 좋게 3인방 가자고.... 아 부활한 Hampton까지 4인방이군. 야.. 그럼 올해는 알찬 5인방일

[후보이야기 008]Tom Glavine



1984년 Draft에서 Braves의 2 Round Pick으로 뽑혀서 1987년 ML 데뷔, 88년 선발 투수로 자리를 꿰찬 후, 2002년까지 Braves의 터줏대감으로 남아 있던 좌완 투수다. Maddux는 Cubs 출신으로 FA로 Braves 유니폼을 입었고, Smoltz는 Detroit로 Draft되었다가 Trade되어 Braves의 Farm System으로 들어왔다면, Tom Glavine은 C. Jones, A. Jones처럼 아예 처음부터 Braves Man이었다. 그래서인지 선발 3인방의 다른 형님들보다도 Glavine이 좋았고, 그래서 2002년 시즌이 끝나고 FA가 되어서 Mets로 떠났을 때, 그 내용이야 어찌 되었던 간에 Braves를 떠나 그것도 라이벌이라고 앵겨 대는 Mets(Sucks!!!)로 가게 되었을 때 Braves GM인 John 과 Tom Glavine에게 처음으로 분노와 실망감을 느꼈었다.

1991년, 1998년 사이영상을 비롯해서 Braves 유니폼을 입고 16년 동안 537경기 선발 출장(포스트 시즌 32경기 포함)해서 254승(포스트 시즌 12승 포함)을 거둔 그가 떠난 건 정말 가슴 아픈 일이었고, 그가 처음으로 Mets 유니폼을 입고 Turner Field에 올랐을 때, Fan들의 야유는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그러나, 심정적으로 이해가 가는 일이었다.

근데, Braves를 떠난 게 잘못이었는지 은퇴하기 전 300승을 바라던 그는 지난 2년간 20승(평균으로 치면 30승은 되야 하는데)밖에 거두질 못했고 올해도 3승(5패)에 방어율은 5점대를 기록하고 있다. 거기다 떠나서 미안한건지, 아님 남은 동료들이 너무 그를 잘 알아서인지 Mets 유니폼을 입고 나서 BRAVES와의 경기에서 1승 8패이다. 아마 이 200승 투수가 이렇게 처참하게 지고 있는 팀은 Braves 하나 뿐이리라 생각되고 그 팀이 자신이 240승이나 거둬 준 팀이라는 사실이 참 아이러니하다.



그저께 경기에도 간만아 6회까지 1실점으로 잘막더니 7회에 3실점하고 무너지면서 그것도 3일 쉬고 나온(보통 선발은 4~5일 쉬고 또 등판한다) Hudson에게 0-4로 졌으니, 억울하기도 할 거 같다. 

꼭 300승 거뒀으면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힘들거 같다. 1966년 생으로 울 나라 나이로 40살인데... 물론 Randy나 Clemens가 있긴 하지만 그들하고는 다른 유형의 피쳐니까... 고향이 Boston인데 차라리 Boston을 갔으면 좀 나았을래나... 고향같던 Atlanta, 고향인 Boston이 가장 싫어하는 New Yorker가 되어서 그런가.. 쩝....

다른 팀과의 경기에선 힘냈으면 좋겠다. Mets는 맨날 져도 Glavine이 나온 날은 꼭 이겼음 좋겠다. 저 철완이 300승으로 명예롭게 은퇴할 수 있기를...

(물론 Braves 유니폼만 입다 은퇴했었음 더 좋겠지만 그건 Chipper에게 바래 보자. 뭐 물론 ML 옷만 입은 걸 따지면 Smoltz도 있지만 말이지..)

2005년 5월 14일 토요일

[후보이야기 007][펌]대세는 와일드카드(by 최훈)

My Favorite: Atlanta... 포스트 시즌과 같은 단기전은 확실히 사람들의 뇌리에 큰 인상을 남긴다. 뭔가 보너스 같은 개념도 있고... 하지만 1년 내내 노력해서 거둔 1등이 단지 한 달여의 포스트 시즌에서의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로 빛이 바래는 건 절대 사양이다.

물론 팀이 많다 보니 지구 분할해서 운영하니 당연히 지구 1등간 경쟁이 필요하겠지만 말이지... 전대 미문의 14년 연속 지구 1위(94년 파업시 2등은 빼자고 ^^:). 아무도 못한단 말이지...

아무튼 Let's Go Braves!!!

*와일드 카드: 메이저 리그에서 각 리그(American League, National League) 3개의 지구(서부, 중부, 동부) 1등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들 중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팀을 일컫는 말. 포스트 시즌은 리그별로 지구 1위팀 3개와 와일드 카드 팀 1개 해서 4팀이 토너먼트 형식으로 지구 시리즈, 리그 챔피언쉽 시리즈를 치뤄서 각 리그 챔피언을 정하고 이 리그 챔피언간의 월드 시리즈로 그 해 MLB 우승팀을 가린다. 와일드 카드는 절대 홈 어드벤티쥐(홀수 경기로 치루어지는 시리즈에서 한 게임 적게 홈 경기를 치룬다)를 가지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