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10월 31일 화요일

[후보이야기 045]축제가 끝난 그 다음날....

아주 재를 뿌려라 재를 뿌려...


KBO 이사회(라고 해 봤자 구단주들 모여서 지네들끼리 이야기하고 마는 회의)에서 몇 가지 결정 사항을 내렸는데, 뭐 주로 회자되고 있는 건 결국 '국가대표 차출' 관련 이야기들이다.

일단 결의한 내용을 요약하면

1. 국가대표를 출전했다고 부상을 당하면, 시즌 시작일부터 부상에서 돌아와 1군 등록을 하는 그날까지의 시즌 경기 중 절반을 인정해준다.

2. 국가대표에 참여하여 혜택을 받으면, 이후 국가대표 소집에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뭐 물론 발탁이 된 경우겠지) 불응 시에는 제재를 가한다. 제제 내용은 추후 결정한다.

주인장의 대답은 'X까라 그래'이다. 그냥 아예 생색을 내지 말던가 하지.... 현재 대상자가 되는 딱 그 선수가 FA 자격은 못 얻으면서 KBO가 생색낼 만큼에서 최대한을 낸 이른바 사사오입안이랑 뭐가 다른가... 시즌 개막전에 치루어지는 큰 대회에 참여했을 정도면 일단 해당 시즌에 제대로 뛸 거라는 기대를 가지는 건 선수고 해당 소속 구단이고 당연히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가? 물론, 시즌 중에 다칠 수 있다. 근데, 그건 지가 돈 벌라고 하다가 다친거니 관두자. 금메달 따는데 와서 힘 보태라고 질질 끌려가서는 그 10 경기도 안 되는 걸 뛰라고 시즌 전체를 포기하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인데, 그거 반만 인정해 준다고... 차라리 프로도 나가는 세계 대회. 아예 그 대회 뛸 때 연봉 주듯이 주급 또는 일급을 주고 계약을 한 다음에 그거 받고 먹고 떨어지라고 하는 게 오히려 더 깔끔하다.

그리고, 이번에 국가대표 소집에 불응한 선수들이 구단에서는 잘만 뛰던 게 배가 아픈 모양인가 본데... 그 국가대표 소집에 불응한 선수 면면을 보자. 명단에 들고도 거부한 선수는 구대성, 김동주, 홍성흔. 거기다 아예 그 전에 거부한 이승엽까지... 솔직히 이 멤버들이 국가대표를 몇 번이나 뛰어졌고... 해 줄만큼 다 해준 선수들 아닌가.... 근데, 얘네들이 국가대표 안 나온다면서 소속팀에서 자기 밥벌이 하니까 배알이 뒤틀린다...

국가대표가 면죄부라고 생각하지 말자. 국제대회에서 성적 올리고 싶은 야구위원회가 최고의 선수를 뽑는 거고, 그 당근으로 혜택을 만들었을 뿐이고, 그 당근이 안 통하는 선수는 안 뽑으면 그만이다. 그 선수가 그 당근으로 안 되면 다른 당근을 만들어야지... 고리타분하게 그 당근 안 먹는다고 이젠 딴 음식까지 못 먹게 하겠다고? 평양감사도 제 하기 싫으면 그만이고 물가에 끌고 가봐야 말이 물 안 먹으면 땡인거다. 무식하게 폼 안나게 하기 싫은 애들 하라고 우기지 말고, 그런 애들에 견줄만한 애들 키우는데 더 주력하는 게 바로 관리자, 지도자들이 할 일이지...

거기에 더 우울한 소식.... Lions의 우승 축하 행사에 나온 대구시장께서 인조잔디를 다시 깔아주시겠단다. 물론 새 구장 안이 확정되고 지어질 때까지 한시적이라지만.... 일단 지어준다니 좋은데, 그 얘기에 몇 번이나 속았던가... 차라리 대구 구장에 인조 잔디가 아니라 빨리 천연잔디를 깔아줘야지... 인조 잔디라니... 쩝.... 한숨 밖에 안 나온다.

2006년 10월 22일 일요일

[후보이야기 044]Wildcard 제는 폐지해야 하는가?


최근 5년간 World Series(WS)에 Wildcard 팀이 빠진 적이 없고, Wildcard가 적용된 이후(1995년~2006년) Wildcard 팀이 WS에 8번 진출하여 4번이나 우승(올해 Detroit까지 우승하면 5번)하여 정규 시즌 최우수 성적 팀이 우승(1998년의 New York Yankees가 유일함)하는 확률보다 높게 되자, Wild Card 제도를 없애든지, 아니면 Home Advantage를 1게임만 주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죠.

개인적으로는 Wildcard 제도를 많이 안 좋아합니다. 왠지 이기지 말아야 할 팀이 이긴 거 같아서 말이죠. 그래서 제 생각이 맞는지 한 번 조사해 봤습니다.

Wildcard가 도입된 이후의 12번의 WS에서 양대 리그에서 성적이 가장 좋은 팀이 만난 경우는 2회(1995 Atl vs. Cle, 1999 Atl vs. NYY)로 확률이 .167입니다. LCS가 처음 도입된 1969년 이후부터 Wildcard가 도입되기 전인 1994년까지의 총 25번의 WS(1994년은 파업으로 중단)에서 7번(1976 Cin vs. NYY, 1978 LAD vs. NYY, 1979 Pit vs. Bal, 1982 StL vs. Mil, 1986 NYM vs. Bos, 1992 Atl vs. Tor, 1993  Phi vs. Tor)으로 .280으로 1.5배가 되죠.

양 리그 통틀어서 정규 시즌 1위가 우승한 회수를 따져 봐도 동일 기간을 비교하면 Wildcard 기간은 12번 중 1회로 10%(8.3%)도 안되지만, LCS 도입 후 Wildcard 도입 이전 기간은 25번 중 8회(1970 Bal, 1975 Cin, 1976 Cin, 1978 NYY, 1982 StL, 1984 Det, 1986 NYM, 1989 Oak)로 확율이 32%로 4배가 넘죠.

LCS 도입 이전에 정규 시즌 성적이 우수한 쪽이 이긴 경우는 1903년부터 1968년까지의 총 63회(1904년은 NL의 NY Giants의 Boycott으로 Skip, 1949년과 1958년은 두 팀 성적 동률)중에서 35회로 55% 정도가 됩니다.

정리해 보면, 일단 WS 이외에 PS이 도입되면서 약 반 정도로 정규 시즌 1위 팀의 WS 우승 확률이 줄게 되고, 거기서 또 Wild Card 제도의 도입으로 1/4 가량이 줄어들게 된 거죠.

일단
서로 경기를 거의 안 하는 National League와 American League 간의 정규 시즌 성적 비교는 의미가 없지 않냐는 의견에 대해서 주인장도 같은 생각입니다만, 그 경우라도 앞서 얘기했듯이 Wild Card 도입전이 후보다 떨어지는 걸 보면 확실히 진정한 Champ를 가리는 WS의 의미가 퇴색되어지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Wildcard 제도의 폐지보다는 다시 LCS만 하는 시절로 돌아가는 게 맞다고 봅니다. 일단 Home Advantage를 불평등하게 주는 것도 좀 웃기고... 그럴 거면 승차만큼 모든 PS에 Home Advantage를분배하는 게 정답이 아닐까 싶은데.. 차라리 예전엔 8개의 팀이 한 League를 꾸렸으니까, 지금 3개의 Division보다는 2개의 Division으로 돌려서 각 Divsion이 7~8개 수준으로 돌려서 예전과 비슷한 환경을 만드는게 비록 수입은 줄겠지만 제대로가 아닐까 싶은데...


Wildcard제의 폐해(?)가 발생하는 건 기본적으로 5전 3선승제의 PS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보는게 주인장의 생각입니다. 이 얘기는 아래 숨겨 놓은 글타래에서 확인해 보세요.

먼저 각 리그의 간략한 역사는 먼저 살펴 봅니다. 


일단 AL의 Post Season을 살펴 보죠.
 

Division이 생기면서(1969년) 탄생한 LCS는 처음엔 5전 3선승제로 치루어졌습니다. 1969년부터 1984년까지의 15번의 Series*에서 정규 시즌 성적이 더 나은 팀의 성적은 8승 7패로 정규 시즌 성적과 무관해 보입니다. 하지만,이를 자세히 드려다 보면, 양 팀의 정규 시즌 성적이 3경기 차 이하인 경우(추가 5경기에서 역전 가능한 경우)에 정규 시즌성적이 좋았던 팀이 1승 6패로 나빴죠. 즉, 보너스 경기를 가질 자격이 있는 팀들이 의외로 역전 우승을 많이 일구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 1981년에는 파업이 시즌 중간에 발생하여서전기 리그와 후기 리그로 나뉘어서 각각 Division Leader를 결정한 후에 최초의 Division Series(일시적인)를 치룬 후에 Championship Series를 치루었습니다.

1985년부터 LCS는 7전 4선승제로 바뀝니다. 1985년부터 1993년까지의 8번의 Series**에서 정규 시즌 성적이 더 나은 팀의 성적은 6승 2패로 정규 시즌 성적과 비례합니다. 1992년의 성적이 동률이었던 경우를 생각하면, 이겨야 될 팀이 이긴 경우는 7번(.777의 확률)으로 이전과 마찬가지로 정규 시즌성적이 반영되었다고 봐야죠. 그리고, 정규 시즌 성적이 나쁜 팀이 이긴 2번의 경우는 양 팀간 승차가 4경기 차(추가 7경기에서역전 가능인 경우) 이상으로 정말 기적같은 일이었죠.

** 1992년에는 LCS 참가 팀의 시즌 성적이 동률이었음.

따라서, League 내 PS로서 LCS만 치루던 시절에는 14승 9패(.608의 확률)로 나름대로 정규 시즌의 성적이 좋았던 팀이 승리를 거뭐졌습니다.

Wildcard제가 도입된 이후인 1995년부터 2006년까지 12번의 Post Season을 살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정규 시즌 우승팀과 LCS 우승팀이 같은 경우: 5번(1995 Indians, 1998 & 1999 Yankees, 2003, 2005 White Sox)
- 정규 시즌 우승팀과 LCS 우승팀의 승차가 3경기 이하인 경우: 1번(2004)
- 정규 시즌 성적 우수 팀의 DS 성적(3경기 차 이하):  11승 12패 (3승 9패) - 동률 1회
- 정규 시즌 성적 우수 팀의 LSC 성적(4경기 차 이하): 8승 4패 (5승 2패)
- Wild Card가 DS에서 상대보다 성적이 좋았던 경우/LCS 진출한 경우/성적이 좋으면서 진출한 경우: 4번/6번/1번(2004년 BoSox)
- Wild Card가 LCS에서 상대보다 성적이 좋았던 경우/WS 진출한 경우/성적이 좋으면서 진출한 경우): 3번/3번/2번

위 내용을 보면 일단 정규 시즌 우승팀이 올라간 경우는 5/12(.416의 확률)으로 확실히 떨어집니다.  정규 시즌 우승팀과의 승차가 그리 크지 않은 팀까지 고려해도 6/12로 반 밖에 안 되죠.
5전 3선승제 PS가 있던 시절 성적 상으로 Underdog이 강세를 보였죠. 이게 Wild Card가 도입되면서 다시 5전 3선승제의 PS가 도입되면서 DS에서 Underdog이 오히려 미세한 강세(1승 앞섬)를 보입니다. 3경기차 이내인 경우에서는 더욱 심해지죠. 여기서 정규 시즌 성적이 좋은 팀이 일찍 제거 되게 되죠. 7전 4선승제의 LCS에서는 성적 좋은 팀이 올라 가는 경우가 6할이 넘는 걸 감안하면, 확연히 드러납니다.
이는 Wildcard 팀의 역할이 큽니다. LCS에서 진출을 6번(50%)하면서도 이 중 5번이 Underdog(8차례 기회, 57.5%의 확률)이었죠. Home Advantage가 없고 왠만하면 정규 시즌 1위과 붙게 된다는 걸 감안하면 대단하죠. 오히려 성적이 좋았을 때(4번)는 1승 3패의 25%의 확률을 보입니다. Wildcard가 포함된 DS에서의 Underdog의 승률(8승 4패, .667)가 그렇지 않은 경우의 Underdog의 승률(4승 7패, .363)의 2배에 가까우니...
Wildcard가 LCS에 진출한 6번에서는 성적이 좋은 경우에는 2승 1패, 아닌 경우에는 1승 2패로 어느 정도 Reasonable하다고 보여집니다만, 무서운 건 올해 Detroit를 제외한 2번의 WC 진출팀(2002 Anaheim Angels, 2004 BoSox)이 모두 WS Title을 차지했다는 사실입니다. (이 두 경우에는 적어도 DS나 LCS에서 Underdog으로 이긴 게 모두 상대방보다 정규 시즌 성적이 3경기 차 안이었네요).

AL만 보자면, Wildcard가 너무 아까운 2위를 구제하는데 목적이 있다지만, 단 두 번의 성공(성적 좋으면서 WS 우승까지 차지한 경우)을 제외하고는 성적이 좋으면서 DS를 돌파하는 경우가 없다는 걸 보면, 결과적으로는 모순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이는 물론 5전 3선승제가 상대적으로 Underdog에게 기회가 된다는 점도 작용했구 말이죠.

이번엔 NL의 
Post Season을 살펴 보죠.
Division이 생기면서(1969년) 탄생한
LCS는 처음엔 5전 3선승제로 치루어졌습니다. 1969년부터 1984년까지의 15번의 Series*에서 정규 시즌 성적이 더 나은 팀의 성적은 9승 6패로 AL과는 달리 정규 시즌 성적과 비례해 보입니다. 여기에 보너스 경기를 가질 자격이 되는 팀(양 팀의 정규 시즌 성적이 3경기 차 이하인 경우, 즉 추가 5경기에서 역전 가능한 경우)의 역전이 5번(2번 실패)인 걸 생각하면, 뭐, 정규 시즌 성적이 참 믿을만하다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 1981년에는 파업이 시즌 중간에 발생하여서전기 리그와 후기 리그로 나뉘어서 각각 Division Leader를 결정한 후에 최초의 DivisionSeries(일시적인)를 치룬 후에 Championship Series를 치루었습니다.

1985년부터 LCS는 7전 4선승제로 바뀝니다. 1985년부터 1993년까지의 9번의 Series에서 정규 시즌 성적이 더 나은 팀의 성적은 4승 5패로 정규 시즌 성적과는 무관해집니다. 양 팀간 승차가 4경기 차(추가 7경기에서 역전 가능인 경우)인 경우 Underdog이 3승 1패인 경우를 감안하면, Post Season만 가면 승차가 크지 않는 경우에는 역전이 많다는 걸 알 수 있죠.

정리해 보면, League 내 PS로서 LCS만 치루던 시절에는 13승 11패(.542의 확률)로 나름대로 정규 시즌이 좋은 쪽이 근소하게 앞서는 걸 알 수 있습니다.

Wildcard제가 도입된 이후인 1995년부터 2006년까지 12번의 Post Season을 살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정규 시즌 우승팀과 LCS 우승팀이 같은 경우: 4번(1995, 1996 & 1999 Atl, 2004 StL)
- 정규 시즌 우승팀과 LCS 우승팀의 승차가 3경기 이하인 경우: 2번(2000 NYM, 2001 Ari,)
- 정규 시즌 성적 우수 팀의 DS 성적(3경기 차 이하): 10승 13패 (1승 6패) - 동률 1회(2000 Atl vs. StL)
- 정규 시즌 성적 우수 팀의 LSC 성적(4경기 차 이하): 7승 5패 (2승 3패)
- Wild Card가 DS에서 상대보다 성적이 좋았던 경우/LCS 진출한 경우/성적이 좋으면서 진출한 경우: 2번/8번/1번(1997년 FLA)
- Wild Card가 LCS에서 상대보다 성적이 좋았던 경우/WS 진출한 경우/성적이 좋으면서 진출한 경우): 1번(03 FLA)/4번(97 FLA, 00 NYM, 02 SF, 03 FLA, 05 Hou)/1번(03 FLA)

위 결과를 보시면 AL과 그닥 다르지 않습니다. 일단 정규 시즌 우승팀이 올라간 경우는 4/12(.333의 확률)으로 확실히 떨어집니다.  정규 시즌 우승팀과의 승차가 그리 크지 않은 팀까지 고려해도 6/12로 반 밖에 안 되죠.
Wildcard 팀은 LCS에서 진출을 8번(67%)하여 AL보다 2번 더 했습니다. 6번이 Underdog(10차례 기회, 60%의 확률)이었죠. 대단하지 않습니까? 성적이 더 좋았을 때(2번)도 1승 1패의 반타작을 합니다. Underdog의 강세는 그렇다고 해서 Wildcard 때문이라고 보긴 좀 그렇습니다. (Wildcard 포함된 DS에서의 Underdog의승률은 58%(7승 5패)로 그렇지 않은 경우의 Underdog의 승률인 44%(5승 6패)로 AL만큼은 차이나지 않는다. 

이는Atl의 PS 시즌 삽질 덕분이죠(안습). 12년간의 PS에 무려 15번의 시리즈(NL 내에서만)에 참가했는데 8승 7패밖에 안되고, 그중 Underdog일 때는 1승 1패였고, 늘 성적이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패했죠(14번 중 6번 패함). 더 심각한 건 DS에서 한번도 Underdog인 적이 없었는데도 5승 5패죠. 쩝....

그렇다고 해서 안타까운 2위를 구제해주는 게 Wildcard라는 생각은 안 드네요. Wildcard가 8번이나 LCS에 올라와서 그 중 5번이나 WS에 나가는 대단한 승률을 보였지만, LCS에서 상대방보다 성적이 좋았던 경우는 '03년의 FLA 빼고는 한 번도 없었다는 거죠. 그 '03년의 FLA도 DS 상대방인 SF에게 9경기차나 났었구요.

NL의 경우에도, ATL의 삽질로 뭔가 달라 보인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 너무나 Underdog에게 Favorite하게 만드는 현재 System이라는 제 의견은 별로 바뀌질 않네요.

양대 리그 도합 DS/LCS에 대해 Wildcard가 상대보다 성적이 좋으면서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경우가 5번인 반면, 그렇지 않으면서도 진출한 경우가 가 16번이나 된다.... 정말 Wildcard의 강세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