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11월 20일 화요일

[후보이야기 074]Glavine's Back!!!


주말 내내 Deal이 거의 얘기가 끝나서 조만간 Sign 할 거라는 이야기는 있었지만.... 공식 발표는 잠시 후(현지 시각 월요일 저녁)에 할테고, 일단 언론이 아닌 Braves Front에서 공식적으로 Glavine이 복귀한다는 걸 발표했다.

지난 2번의 FA 협상에서 타당한 제의를 받지 못해서 맘 상했었던 Glavine 형님께서, 그래도 마지막은 Braves에서, 그리고 가족과 가까운 곳에서 하시겠다고 하고, 거기에 새로 취임한 Braves GM이 성의를 보여서는 주인장이 꿈에 그리던 Glavine의 Braves 복귀가 이루어졌다. 

Mail 보고 잽싸게 MLB Braves Shop으로 가서 하나 남은 Authentic Jersey(원정은 A. Jones, Red인 Alternative는 J. Smoltz로 이미 구입)를 Tom Glavine으로 신청하려니, 아직까지 준비가 안 되어 있었다. 작년에도 Glavine, 47로 하려고 했더니 다른 Team에서 활약하는 선수는 안 된다고 해서 못 했는데, 아직까지 그 Message가 뜨고 있다. 어이, 일 똑바로 하라고.... Mets의 그 Ugly한 Uniform에 Glavine 형님이 어울리기나 한단 말이냐... 암튼, Update 되는대로 드디어 Authentic 3종 완료다. (뭐, A. Jones가 떠나서리 원정 꺼를 올해 꺼로 하나 더 준비하긴 해야하나... 하는 맘도 들지만... 일단 Glavine!!!!)



이 때문에 Atlanta에 또 가야겠다는 희망사항이 결국 필수사항이 되어버렸다. 일단 눈독을 들이는 건 1월 12~13일에 있을 Fanfest. 넓디 넓은 Georgia World Congress Center에서 양일간 진행되는데, 선수들 Sign도 직접 받을 수 있고 한다는데... 오매불망 Glavine이 나온다면야 어딘들 못 가리...


한 가지 걸리는 건 3월에 Spring Camp에서도 Package를 구입하면 선수단과 함께 식사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데 이거랑 저거랑 어느걸 노려야 하나 고민 중이다. 아 나도 돈 펑펑 쓸 수 있는 갑부였으면 좋겠다. 쿨럭... 


@뭐, Turner Field로 가서 경기 보는 건 Default지만말이지 쿨럭... --; 은퇴 경기가 될 걸 고려해서 느지막히 9월에 가는 게 어떨까 싶다...

@Press Conference 사진 추가합니다... 아 감동... (근데 사진 찍으신 분이 신효섭이라고 나오는데.. AJC에서 사진 기자로 일하시나 보다... 부럽다 Glavine Press Conference에도 가고...)







2007년 11월 7일 수요일

Oracle Center를 다녀오다

MLB, NFL, NHL을 다 직접 가서 구경하고 이제 남은 건 NBA 하나였는데 오늘 그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하고 왔습니다. Oakland에 위치한 Oracle Center를 Home Court로 사용하는 Golden State Warriors의 Home 경기가 Cleveland Cavaliers를 상대로 열렸는데, 룸메 형 가족과 함께 구경하고 왔습니다.
 
 
King James라고 불리는 LeBron이 속한 Cavs를 상대하기에 작년 Playoff에 진출하며 새 Season을 무척이나 기대하게 만들었던 Warriors는 너무나 미약했습니다. 지금까지 정규 Season 성적이 3전 전패. 뭐 13년만에 Playoff를 나간 걸 티를 내더군요.
 
생각보다 일찍 도착해서 텅빈 경기장에 먼저 들어가서는 자리를 찾아가보니 2층에서도 뒤쪽인지라 Court가 까마득하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뭐, 한국에서도 중계 볼 때도 3~4만 드는 실내 경기장의 2층에 가면 뭐하나 했는데.. 적어도 다들 앉아서 보면, 익숙해져서 그런지 의외로 가깝게 느껴지고 또 현장 분위기도 느끼니 좋긴 하더군요. 물론 Ticket Price가 넘 비싸서 문제지만요... (이 구석 꼭대기만 해도 세금 포함 5만원이 넘습니다)
 
 
사진에 보면 좌석이 하얀데요... 저게 좌석 자체가 하얀 게 아니라, 경기 중에 응원할 때 흔들어대라고 주는 조그만 Plancard 같은 거라고 보시면 됩니다.
 
우찌 되었든 넘 일찍 간 덕에 경기장에서 편하게(?) 식사를 마친 후 자리에 돌아오고는 한 10분 정도 지나니 경기를 시작하더군요. 물론 경기 시작 전에 선수 소개. 역시 Home Team 소개가 휘황찬란 했습니다. 불꽃 터지고...
 

 
 
시합이 진행되면서 경기장은 나름 꽉 차기 시작하고 경기는 See-Saw Game이어서 업치락 뒤치락하다 보니 나름 꽤 볼만했습니다. Lakers Fan 입장에서두 말이죠... :)
 
 
Half-time이나 작전 Time이 진행될 때 이런 저런 Event가 가장 많던데 일단 기억에 남은 건 전광판을 통해 Propose를 한 남자. 결국엔 여자에게 승낙을 받아서(동네방네 다 소문 났는데 어케 거절하나 싶기도 하지만)는 찌~~~인한 Kiss.
 
 
하지만, 누가 뭐래도 농구장의 가장 큰 재미는 Cheer Leading이겠죠. 일부러 쌍안경도 챙겨갔는데 말이죠... 혼자만 보고 사진 안 올리냐고 투덜거리시는 분들을 위해 모음집 올라갑니다. 쿨럭.
 
 
 
경기는 한 때 10점차까지 뒤지다가 경기 종료 5분 전에 역전시켜서 Warriors가 Season 첫 승을 하나 했지만, 역시나 뒷짐 부족으로 패배. 한 1~2분여를 남기고는 작전 Time 신공으로 시간도 지연되면서 경기를 포기한 관중들이 꽤나 나가기 시작했답니다.
 
 
뭐 응원하는 Team이 없는 입장에서는 마지막까지 근소하게 경기가 진행되어서 좋았구요. 내달 15일에 Kobe보러 한 번 올테고, 또 당장 이번 주 토요일에 여기서 하는 Billy Joel 공연 보러 와야하는데 사전답사를 마쳤다는 점에서, 그리고 NBA도 이제 봤으니 4대 Sports를 다 직접 경기장에 가서 봤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는 하루였습니다. 쿨럭.

 
cojette wrote on 2007/11/07 19:39 :
경기장이 참 예쁘네요 (쿨럭쿨럭)

reply 5thBeatles wrote on 2007/11/09 04:07 :
이쁜... 건가? 다른 덴 안 가봐서 모르겠네.. 쿨럭.. 설마 Oracle 때문에? :P

2007년 11월 3일 토요일

축구는 어려워

국가대표 선수 음주 파동으로 뭐 난리인 거 같은데... 거 참 보면 볼수록 대단한 축협이고, 늘 축협 욕해대던 K League Supporter들도 별반 다를 게 없다는 생각. 일단 Supporter들, 아무리 국가 대표로 뛰며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선방을 했던 선수에게 한 순간에 그것도 상대편이라는 이유로 아래와 같은 인신 공격적인 걸개를 걸어야 하는 건지...

'이런 선수인 줄은 몰랐다', '그거 하고 이거 하고 같냐. 상황이 다르잖아' 따위의 이유는 달지 말자. 누가 뭐래도 대표팀 수문장으로 누구보다도 열심히 뛰었던 그이고, 한 때 조금 살 쪘다는 이유로 '좀 유명해지고 돈 벌었다고 좀 놀았나 보지, Pig야'라는 정말 어이가 없는 인신공격을 이겨 내면서 다시 수문장 자리를 되찾은 선수이다. 하다 못해 그 문제가 되는 대회에서도 솔직히 이 수문장이 아니었음 거기까지 올라가지도 못 했던 게 사실이지 않나...

 여자 끼고 술 먹고, 그것도 시합 당일(또는 전일)에 그랬다는 건 백번 이 선수가 잘못 한 거 맞다. 하지만, 그 잘못을 가지고 선수가 지금까지 쌓아온 실적에 대해 고마워하는 맘은 잊지 말았으면 한다. 도대체 술값을 누가 냈는지 뭐가 그리 궁금하단 말이냐. 그리 궁금하면 E-mail로 보내 직접 이 선수에게 묻던지 아님 보로에 보낸 당신들이 그렇게 열심히 응원하던 그 불운의 공격수에게 물어보지 그러냐...

@선수가 잘못했고, 그에 대해 송구스럽긴 하지만, 선수 관리에 대해서는 책임질 게 없다는 모 인사의 말이나, Lipservice로 보이는 책임질 수 있음 같이 책임지고 싶다는 모 인사. 결국 축협 Mafia의 성골이다 보니 면죄부 성격의 '경고' 조치만으로 끝났다. 거참 대단한 조직이다. 거의 하는 꼬라지를 보면 왠만한 정당보다도 더하다... 아, 거기도 (전) 대선 후보가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