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9월 29일 목요일

[후보이야기 013]14 years? Can you believe it?

정말 내 사랑 아니 존경을 받을만한 팀이다.

I'm very proud that I'm the fan of BRAVES, the greatest baseball team of all time.

===================================================
28일(한국시간) 홈구장 터너필드에서 펼쳐진 콜로라도전 도중 지구 2위 필라델피아가 뉴욕 메츠에 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바비 콕스 애틀랜타 감독은 주전들을 하나 둘 불러들이기 시작했다. 호투하던 선발 팀 허드슨이 6회를 끝으로 물러났고 치퍼 존스와 앤드루 존스, 라파엘 퍼칼 대신 윌슨 베테밋, 앤디 마티, 켈리 존슨이 그라운드에 나섰다. 

14시즌 연속 지구 우승이 확정됐으니 무리할 이유가 없어졌기 때문이지만 올 시즌 애틀랜타의 힘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순간이기도 했다. 임무를 마치고 덕아웃으로 돌아온 베테랑급 선수들이나 바통을 이어받아 경기를 마무리한 루키들이나 모두 올 시즌 애틀랜타의 지구 우승을 만들어낸 주역들이다. 

뉴욕 양키스, LA 다저스에 못지 않게 애틀랜타는 올 시즌 줄 부상으로 위기를 맞았다. 시즌 초반 팀 허드슨과 마이크 햄튼, 존 톰슨 등 선발 로테이션 중 3명이나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타선의 중심인 치퍼 존스마저 발목 부상으로 빠져 투타에서 모두 빨간불이 들어왔다. 

위기에서 애틀랜타는 양키스처럼 '패닉 모드'로 빠져들지 않고 차분했다. 양키스가 이리저리 급하게 트레이드로 선수들을 끌어모은 것과 달리 바비 콕스 감독과 존 슈어홀츠 단장은 팜 시스템의 유망주들을 하나둘 불러올렸다. 팔뚝 부상으로 하차한 마이크 햄튼 대신 트리플A에서 우완 카일 데이비스를 긴급 수혈했고 외야수 브라이언 조던이 무릎을 다치자 최고의 유망주 제프 프랭코어를 메이저리그에 데뷔시켰다. 

치퍼 존스의 빈자리 역시 루키인 윌슨 베테밋에게 맡겼고 에디 페레스,조니 에스트라다 등 포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생겨난 구멍은 더블A에서 브라이언 매캔을 끌어올려 메웠다. 켈리 존슨과 라이언 랭거핸스까지 애틀랜타는 한때 25인 로스터에 신인을 10명이나 포함시키는 등 올시즌 무려 17명의 루키를 실전에 투입했다. 

슈어홀츠 단장조차 "정상적인 (유망주 육성) 계획보다 1년 이상 진도를 앞당긴 것"이라며 반신반의했지만 올라온 선수들마다 모두 기대 이상으로 활약하며 슈어홀츠 단장을 천재로 만들었다. 대부분 21~23살의 젊은 나이인 이들 '루키 군단'은 ①애틀랜타 지역 출신의 고졸 선수를 찍어서 ②가능하면 어린 나이에 기본기부터 차근차근 가르친 뒤 ③한 살이라도 젊고 힘이 있을 때 메이저리그로 올리자는 애틀랜타의 팜 시스템 운영 철학이 옳았음을 멋지게 입증해 보였다. 

'재활 공장장' 레오 마조니 투수코치의 공도 적지 않다. 지난해 만년 부상 선수 재럿 라이트(뉴욕 양키스)를 멋지게 재기시키더니 올해는 무명의 호르헤 소사를 데려와 13승(3패) 투수로 발돋움시켰다. 마조니 코치 한명의 공이라기 보단 1990년부터 16년째 단장-감독-투수코치로 호흡을 맞춰온 슈어홀츠-콕스-마조니 3인 공동 작품에 가깝다. 

무엇보다 루키들이 마음껏 그라운드를 누빌 수 있었던 건 MVP급 활약을 펼친 앤드루 존스와 잇단 부상에도 홀로 꿋꿋이 마운드를 지켜준 존 스몰츠 등 투타에서 베테랑들이 중심을 잡아줬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겂없는 루키들의 앞길엔 이제 험난한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1995년 이후 10년만에 월드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다시 가져오는 일이다. 

이종민 기자 mini@osen.co.kr

2005년 9월 8일 목요일

[후보이야기 012][펌]ATL, 꿈의 배터리 뜨다 - 이종민 from OSEN

요즘 ATL이 잘 나가는 건 양 Jones 부활하고 거기에 부상병들을 훌륭하게 메꿔 완전 주전자리를 꿰차 버린 신인들의 대활약 때문.... 그 중 하나가 바로 아래 기사의 매캔...

고향팀의 명예의 전당급 대선배와 같이 뛸 수만 있다면 아무 이유없이 야구가 잘 될 거라는 거 동감!!! 지난 10여년간 ATL 좋아하면서 올해의 SQUAD만큼 맘에 드는 SQUAD는 처음인듯. (뭐 물론 투수진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
14년 연속 지구 우승을 향해 순항 중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꿈의 '불패(不敗) 배터리'가 떴다. 환상의 호흡을 이루고 있는 단짝은 에이스 존 스몰츠(38)와 루키 포수 브라이언 매캔(23)이다. 

7일(한국시간) 터너필드에서 펼쳐진 뉴욕 메츠와 홈 경기에서 스몰츠는 7이닝을 산발 7피안타 1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14승째를 따냈다. 6이닝 3실점한 페드로 마르티네스를 꺾고 갈 길 바쁜 메츠에 일격을 안긴 스몰츠는 지난달 28일 밀워키전 이후 열흘만에 승리 투수가 됐다. 

이날 스몰츠의 공을 받은 매캔은 이로써 지난 6월초 메이저리그에 오른 뒤 스몰츠와 선발 배터리를 이룬 15경기에서 9연승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스몰츠가 기존의 주전 자니 에스트라다와 짝을 이룬 14경기 성적이 5승 6패로 반타작 승률도 안되는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찰떡궁합이다. 스몰츠는 총 30차례 선발 등판중 백업 에디 페레스가 마스크를 쓴 한 경기에선 승패가 없었다. 

출발부터가 범상치 않았다. 매캔의 생애 첫 메이저리그 출장이었던 지난 6월 12일 오클랜드전에서 스몰츠는 9이닝 3실점 완투승을 거두더니 열흘만에 '재회'한 6월 22일 플로리다전에선 한 술 더 떠 6년만에 완봉승을 따냈다. 6월 27일 볼티모어전 1실점 완투승까지 매캔과 배터리를 이룬 3경기 연속 완투승을 거뒀다. 시즌 개막 후 4승 5패로 그저 그런 성적을 내던 스몰츠는 매캔과 호흡을 맞추자마자 5경기 연속 승리, 8연승을 달리며 6, 7월을 무패로 마감했다. 

포수와 무관하게 그저 스몰츠의 페이스가 올라온 것이라고 보기는 힘든 구석이 있다. 스몰츠가 매캔과 함께 8연승을 달리던 지난달 6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바비 콕스 감독은 매캔 대신 에스트라다를 선발 포수로 기용했고 스몰츠는 그 경기에서 6이닝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되고 말았다. 그 뒤론 에스트라다는 팀 허드슨과 호라시오 라미레스, 존 톰슨, 호르헤 소사 등 나머지 선발 투수 등판 때는 경기에 나서지만 스몰츠 등판 경기에는 꼭 매캔이 마스크를 쓴다. 

15살이나 위인 대투수 스몰츠와 배터리를 이루는 것 자체가 매캔에겐 꿈같은 일이다. 애틀랜타 시 외곽의 덜루스 출신으로 돌도끼(브레이브스의 상징)를 흔들며 자란 매캔은 어린 시절 어머니와 함께 터너필드를 찾아 스몰츠의 사인을 받아간 적이 있다. 지난 6월 더블A에서 메이저리그로 올라온 매캔은 "한동안 스몰츠가 먼저 손짓을 하기 전엔 마운드에 올라갈 엄두도 못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스몰츠는 "내게 6년만에 완봉승을 안겨줬고 그와 배터리를 이뤄 한 번도 지지 않았다"며 매캔을 행운의 부적처럼 애지중지하고 있다. 

베테랑 투수가 신참 포수와 좋은 관계를 이루는 건 메이저리그나 한국 프로야구에서나 간혹 볼 수 있는 일들이다. 스몰츠 정도 되는 대투수들은 포수의 리드를 받기보다는 자신이 포수를 리드하려는 경향을 나타내는 경우가 종종 있다. 포수가 경력이 있는 선수일 경우 이래라저래라 하기 힘들지만 신참 포수일 경우 부담없이 주문할 수 있어 이것이 좋은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다. 

이유야 어쨌든 스몰츠-매캔 배터리의 불패 행진은 올 시즌 애틀랜타를 움직이는 힘을 잘 보여주고 있다. 최고령 선수 훌리오 프랑코(47)와 아들 뻘인 제프 프랭코어(21)가 함께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것을 비롯, 라이언 랭거핸스와 켈리 존슨, 카일 데이비스, 블레인 보이어와 윌슨 베테밋 등 대거 메이저리그로 올라온 신인들이 베테랑들과 조화를 이루며 투타에서 애틀랜타를 떠받치고 있다. 

■스몰츠, 올 시즌 포수별 등판 성적 

▲자니 에스트라다=14경기 5승 6패, 방어율 3.51 

▲브라이언 매캔=15경기 9승 무패, 방어율 2.57 

▲에디 페레스=1경기 승패 없음, 방어율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