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4월 30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059]이런 이런... Warriors가 좋아질려구 그래...

요즘 Bay Area(SF 근교를 미국에선 이렇게 부른다네요)의 4대 Major Sports Team들이 요즘 잘 나가고 있습니다. 특히나, 요즘 Playoff에 돌입한 겨울 Sports인 NBA(농구)와 NHL(Ice Hockey)는 정말 기적이라고 할 정도로 잘 하고 있습니다.


91년에 창단해서 Stanley Cup(MLB로 치면 World Series, 한국의 Korean Series)에 단 한 번 나갔지만 우승도 못 해봤던 San Jose Sharks는 올해 Western Conference 5위로 나가서는 4위인 Nashville을 4-1로 가볍게 이기고는 지금 Western Conference 1위였던 Detroit Red Wings와 원정 2연전에서 1승 1패를 하고 와서는 Home 2연전 대기 중입니다. 지금 San Jose의 모든 거리는 'This is Shark Territory(여기는 Shark네 나와바리, 아니 영토입니다'라는 Plancard와 Poster들이 뒤덥고 있는 실정입니다. 뭐, 지난 번 Nashville과도 1-1로 원정을 하고는 2-0으로 Home 2연전 마무리했던 기억이 아직 생생한지라.. 다들 난리입니다만...

오늘 얘기하려는 건 Sharks가 아니라 NBA의 Golden State Warriors 이야기입니다.

개인적으로는 Magic Johnson 시절의 LA Lakers를 보고는 푹 빠져서 그 이후로 Lakers의 Fan입니다만.. 올해는 Kobe가 여러 번 50득점 이상 경기를 하고 있지만, Playoff에서는 Nash의 Phoenix Suns에 3-1로 몰리고 있는 상황이랍니다. 뭐, 원래 농구보다는 야구인지라.. 뭐 그러려니 하는데.... 이게 NBA Playoff Season이다 보니 ESPN, TNT, ABC 등에서 계속 농구를 해 주다 보니 이게 그나마 영어가 들리는 방송이 Sports인지라 보고는 있는데... 또, 모든 게 동부 시간으로 진행되서... 퇴근하고 나면 볼 수 있는 건 서부 경기인데.. 어케 하다 보니... Western Conference 1위였던 Dallas Mavericks와 8위로 간신히 턱걸이 한 Golden State Warriors의 경기를 하나도 빠짐없이 보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여기 Bay Area 오기 전에는 Golden State가 어디 있는지도 몰랐지만 (California를 저렇게 부른다네요) Oakland에 있는 것도 알았고, 구장 이름도 여기 IT 분위기에 맞게 Oracle Center... (어이 꼬제... 너네 회사 꺼다...) 거기다가... 슬램덩크에서 '공격은 80, 수비는 20'이라는 풍전의 Run & Gun 보다도 더 심각한... 99는 공격 그것도 반은 24초 공격 시간 중 10초도 안 쓰는 무식한 공격 지상 주의의 농구...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서쪽에 비해 상대적으로 Blue Color이고 경제적으로도 안습인 Bay Area의 동부의 실상을 보여주는 듯, 마치 며칠 전 노예에서 해방된 듯한 불쌍하기 그지 없는 Warriors 선수들의 모습에.. 그만 룸메 형이 푹 빠져 버리고 만 것이죠... 'Beatles야, 나 쟤네들 좋아졌다. 왠지 불쌍해 보이고, 없어 보이지 않니.. 근데 죽어라 뛰어 다니는데... 뭔가 어설픈데... 그래도 죽어라 뛰잖니' 

옆에서 4경기 연속으로 듣다 보니 이게 저도 세뇌가 되었는지, 얘네들이 좋아지더군요.... 1994년 이후 처음으로 Playoff에 진출한대다가, 그것도 간신히 올라가서는 1위랑 만나서 기대도 안하지만, 첫 경기 의외의 1승을 거두고 희망을 주더니, Home 2연전을 전부 싹슬이해서 이젠 3승 1패로 앞서 나가는 상황입니다.
룸메 형이 가장 안 되 보인다고 제일 좋아하는 Jackson...

노란 색의, 정확히 말하면 'Goldens State Yellow' 바탕의 'We Believe'라는 Catch Phrase가 적힌 Tea를 입고 경기장을 가득 메운 Bay Area 농구 팬들 앞에서 투박하지만, Hustle Play로 희망을 주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도 기분이 좋더군요. 이게 연고 Team을 응원하는 맛인가 싶기도 하구요.. 하긴 생각해 보니 전 고향이 부산인데도 한 번도 부산 연고의 Pro Team을 응원 해 본 적이 없네요. (야구는 롯데 대신 OB, 축구는 대우 대신 삼성, 농구는 기아(지금은 KTF) 대신 현대(지금은 KCC)) 뭐랄까, 왠지 여기 더 오래 있게 되면 Season Ticket이라도 사서 꼬박꼬박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연고 Team을 응원하고 싶고, 그 중 가장 유력한 후보로 갑자기 뜬끔없이 Warriors가 선두에 나서버렸습니다.

@사족이지만, 오늘 이 경기를 보러 Oracle Arena에 반가운 얼굴이 왔더군요. 더욱 더 Season Ticket이 사고 싶어집니다.



2007년 4월 23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058]Classic Duel? New Era Begins!!!



지난 번 Smoltz와 Glavine의 맞대결을 놓치고 무척이나 아쉬어 했는데, 이번 주말 NYM과의 Shea Stadium에서의 3연전 마지막 경기인 오늘 경기에 둘이 또 맞대결한다고 해서 아침부터 기다렸답니다. 300승을 바라 보고 있는 Glavine과 MLB 역사상 최초로 200승-150세이브를 동시에 달성하는데 있어서 5승만 남겨둔 Smoltz... 누가 뭐래도 이건 Classic Matchup인데 말이죠.... 아니나 다를까 둘 간의 대결 초반은 투수전의 양상이었습니다. 1회초 선두타자 Kelly Johnson(이 녀석 최근 22타석에서 안타 10개입니다. 미쳤어요 미쳤어)에게 HR을 맞은 걸 제외하고는 두 투수 나무랄 데 없는 초반 경기 내용을 보냈습니다. 가장 좋아하는 투수인 Glavine이 지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긴 했지만, 그래도 전 Braves Fan이니 뭐 어쩔 수 없죠. 암튼 주인장에게 있어서는 최고의 우완/좌완 투수인 Smotlz/Glavine이 동시에 던지는 경기라니.. 맘은 정말 Shea Stadium으로 가고 싶었지만... --; (Maddux는 왠지 돈 주고 사온 느낌이라...)

하지만, 6회부터 갑자기 경기가 난타전으로 변모 했죠. Shawn Green(아니 이 녀석이 왜 7번이야)의 5회말 동점 HR로 경기가 조금씩 뜨거워 지더니 6회 A. Jones와 McCann의 2사 후 연속 안타에 이은 Francoeur의 2타점 적시타로, 역시나 Glavine은 ATL에게는 늘 안 되는구나 싶더니, 이어진 6회말에 Smoltz가 무너지면서 대량 5실점. 거기에 가장 얄미운 Reyes(실력은 인정하지만, 왠지 정 안 가는 녀석)에게 싹쓸이 3타점 3루타까지 맞으면서 3-6으로 역전 당해서... 아 오늘은 힘들겠다 싶었습니다.

근데, 아니 왠 걸 League 최고라는 Mets 구원진을 NL 최저 팀타율을 보이는 Braves가 시쳇말로 관광을 보내 버린 거죠. 7회에 2사후 Renteria의 3점 동점 HR, 8회에는 2사후 Kelly Johnson의 생애 첫 한 경기 2번째 HR이자 역전 3점 HR.



 

분명 Game은 HoF들의 구세대 경기로 시작했지만, 게임 마지막으로 가서는 Braves의 Young Kid들의 Show로 막을 내렸습니다. 올 들어 게임 후반에 역전이 많은데 그것도 주로 Johnson/McCann/Francoeur/Thorman등의 1~3년차 Georgia Kid들이 대부분 해준다는 게 너무 즐거운 소식입니다. 솔직히 1위 탈환 한 것도 좋지만, 얘네들과라면 내년/내후년이 더 즐거울 거 같다는 생각에 더욱 기쁜 경기였습니다.
이제 남은 건 Smoltz 형님이 AT&T에 오시면 영접하러 가는 것 밖에 안 남았네요.

2007년 4월 16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057]Jackie Robinson Day


오늘(4/16)은 MLB Major 공식경기에 흑인 선수로서는 최초로 Jackie Robinson이 출전한 날입니다. 60년전일이죠. 제가 알 리도 없고, 요즘 같아선 흑인 선수보다 Latin 계열이 더 많지만, 어찌 되었든 흑백 갈등이 심하던 40년대 후반을 생각해 보면(실제로 흑백 갈등은 60년대 말에 극을 달했죠) 기념할 만 한 일이긴 하죠.

하지만, 그 이면에는 Negro League라는 자체 흑인 선수들만의 League가 있었지만, 이를 MLB의 잠재적 경쟁자로 본 MLB 측이 풍부한 자금력을 동원해 현재의 독점(법으로도 MLB는 유일하게 독점이 허용되는 것으로 압니다)적 지위를 지키려는 수단 중 하나였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물론 Jackie가 그냥 그런 선수라는 건 아니지만)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겠다는 마음이었다면, Satchel Paige 같은 Negro League의 최고 Star인 Satchel Paige가 아닌 (Negro League에서는) 그저 그런 선수였던 Jackie가 MLB에 먼저 나온 건 '흑인 주제에 백인들보다 잘 해선 안 된다'라는 그런 밑바탕도 있었다는 거죠.

어찌 되었든 10년전의 50주년 때에는 전 구단에 대해 Jackie의 등번호 '42'번을 영구 결번 시켜 못 입게 하더니 (단 당시 달고 있던 NYY의 Mariano Rivera는 제외) 오늘의 60주년 기념 행사에는 Ken Griffey, Jr.에 다른 선수들의 호응하고 저 영구 결번을 선언했던 MLB 총재가 승인하면서 오늘 하루만 다시 42번들을 달고 나옵니다. 이 1회용 유니폼들은 경매에 붙여지고, 똑같은 옷, Replica도 아닌 Authentic으로 제작된 각 구단의 '42'번을 단 옷들은 무려 $219에 판매되어 이게 전부 Jackie Robinson Foundation에 기부된다고 하네요. 뭐 이래 저래 의도야 좋지만... 저렇게 시끌벅적하게 돈벌이를 만들어내며 생색 내는 거 보면 한 편으로는 부럽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참...하지만, 오늘 날씨 문제로 날씨 때문에 6경기(Double Header 2경기 포함)가 연기되어서리... 무려 10팀이나 저 Jersey를 못 입는데... ㅋㅋㅋ 하늘이 안 도와주네요.


Braves에서는 울 마당쇠 A. Jones가 입고 나왔네요. 음 $219라.... Away는 A. Jones로 샀고 Home이랑 3rd(Red)는 다른 선수들 이름으로 살거라... 굳이 Jackie를 기념할 일도 없으니 저랑은 상관없네요. ㅋㅋㅋ

@다음 명단은오늘 Jackie의 등번호를 달고 나올 예정이었던 선수들입니다.

  • Angels: Gary Matthews Jr. (우천으로 경기 연기)
  • Astros: All players (우천으로 경기 연기)
  • Athletics: Milton Bradley 
  • Blue Jays: Vernon Wells, Frank Thomas, Royce Clayton and hitting coach Mickey Brantley
  • Braves: Andruw Jones
  • Brewers: All players 
  • Cardinals: All players
  • Cubs: Derrek Lee, Cliff Floyd, Jacque Jones, Daryle Ward, hitting coach Gerald Perry, bullpen coach Lester Strode
  • Devil Rays: Carl Crawford
  • Diamondbacks: Orlando Hudson, Tony Clark, Chris Young, Scott Hairston and first-base coach Lee Tinsley
  • Dodgers: All players
  • Giants: Barry Bonds (우천으로 경기 연기)
  • Indians: Josh Barfield, Grady Sizemore and C.C. Sabathia
  • Mariners: Arthur Rhodes
  • Marlins: Dontrelle Willis
  • Mets: Manager Willie Randolph (우천으로 경기 연기)
  • Nationals: Dmitri Young (우천으로 경기 연기)
  • Orioles: Corey Patterson (우천으로 경기 연기)
  • Padres: Mike Cameron
  • Phillies: All players (우천으로 경기 연기)
  • Pirates: All players (우천으로 경기 연기)
  • Rangers: Jerry Hairston Jr., Kenny Lofton, manager Ron Washington, first-base coach Gary Pettis
  • Red Sox: Coco Crisp, David Ortiz, third-base coach DeMarlo Hale (우천으로 경기 연기)
  • Reds: Ken Griffey Jr.
  • Rockies: LaTroy Hawkins
  • Royals: Reggie Sanders, Emil Brown (우천으로 경기 연기)
  • Tigers: Gary Sheffield, Curtis Granderson, Marcus Thames, Craig Monroe, Ivan Rodriguez and hitting coach Lloyd McClendon
  • Twins: Torii Hunter, Rondell White and first base coach Jerry White
  • White Sox: Alex Cintron, Jermaine Dye, Jim Thome, first-base coach Harold Baines and third-base coach Razor Shines
  • Yankees: Mariano Rivera (uniform No. 42 grandfathered in 1997), Robinson Cano, Derek Jeter and manager Joe Torre

2007년 4월 8일 일요일

[후보이야기 056]AT&T Park를 다녀오다

Bay Area에서 못 한 거 해 보기 2탄으로 오늘은 MLB 경기를 보러 갔다 왔습니다. 뭐, 여기 자주 오시는 분들은 주인장이 그닥 Bay Area Team을 좋아하지 않는 건 아시겠지만, 그래도 둘 중에 하나라면 A's인데, 지금 A's는 원정 중인지라 할 수 없이 Stadium where Bonds Build라고 Ruth의 이야기에 빗대어 얘기되어 지곤 하는 SF Giants의 Home Stadium인 AT&T Park에 가게 되었습니다.
Bonds의 HR 행진 때문에 자주 보여지곤 하는 AT&T Park는 바닷가에 붙어 지어져 있죠. 나름 큰 바다랑 붙어 있을 줄 알았더니 그런 거 아니고, 장외 HR(구장 구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장외)이 나면 자주 보이는 그 바다는 그냥 다리 밑의 좁은 물길일 뿐이더군요. 어찌 되었던 그 물길 너머서 본 AT&T Park는 나름 장관이더군요.

내야의 각 Team Bench 뒤나 Press Box가 아닌 곳은 보통 평일 경기는 $30 선에서 살수 있는데, 이게 주말에다가, 또, AT&T Park의 개막전에다가, 또 지구 Rival인 LA Dodgers와의 경기인지라 Premium 경기로 지정이 되서 결국 Handling Fee에 세금까지 붙으니 1인당 약 $55까지 가는 사태가... 그래도 보겠다고 구해서 갔는데, 자리는 Bonds Area라고 불리는 우익수 근방의 1루 쪽 내야가 아닌 좌익수 근방의 3루쪽 내야인데.. 그것도 가장 외야에 가까운 곳이더군요. 거기에 넘 늦게 구하는 바람에 1루 좌석 중 가장 뒤쪽이라 위층 좌석 구조물에 가려지는....
아래 사진을 보면 대충 어딘지 감이 오실 겁니다.

가려서 안 보여서 불쌍한지, 저렇게 생중계하는 화면을 보여줘서... 안 보이는 곳으로 공 가면 저 화면으로...

Ticket을 가지고 오면, 즉 예약하고 오면 좀 더 가깝고 편한, 지정된 곳에 주차할 수 있지만, 어쨌든 무려 $30의 주차료를 내고 차를 세우고는 구장 안에 들어왔는데, 전날의 피로 때문에 구장 안에 와서 먹거리를 샀죠. 정말 구장 전부를 뺑 돌면서 먹거리를 팔더군요. 왜, 경기 중간에 사람들이 일어나서 움직이는게 그게 화장실 가는 게 아니라, 좌석 안쪽, 그니까 제가 앉은 뒤쪽으로는 가게들이 잔뜩이라 거기서 Hot Dog부터 심지어 Pizza나 Steak까지 먹더군요.
구장은 참 아담하게 이쁘더군요. 뭐, 아시다시피 Bonds 때문에 우익수 쪽은 극히 짧은 편인데... 거기에 타구장 소식 전하는 전광판과 Bonds의 HR Record를 기록해 놓은 Board가 있더군요.

개인적으로 SF의 Fan은 아니지만, SF의 Uniform이나 Logo에 들어가는 Orange Color는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 멋 없다고 생각하는 현재의 SF Uniform보다 Orange 바탕으로 된 Jersey나 Hood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니 참 탐이 나더군요. 하지만, 이번 주는 벌써 Wine으로 지출이 있으니..

야구장은 거의 말 그대로 Park였습니다. 엄청나게 많이 온 이 사람들이 야구에도 신경을 쓰긴 하지만, 다들 가족/연인/친구끼리 와서는 이것저것 먹어대고 수다 떨며 노느라 정신 없더군요. 전광판에는 오늘은 Promotion으로 애들이 주제였던지 애들을 자꾸 보여주는데, 나올 때마다 가족들이 정신 없어하고... 뭐, 보기 좋더군요. 그리고, 7회 끝나고 다들 일어나서 Stretch 할 때는 Giants 공식 응원가를 아이들 떼거지로 나와서 합창으로 부르는데....


그리고, 온갖 종류의 음식과 음료들을 들고 다니면서 팔더군요. Peanut 파는 아저씨는 어찌나 목소리가 크던지, 진짜 농담 아니고, 3루 근방에서 외치는데도 제 자리에서 들리더군요. 아마 방송에서도 들리지 않았을까 싶네요.

Rival 전이다 보니 Dodgers 팬들도 나름 꽤 왔는데, 경기는 1-0으로 Giants가 이겨나가다가 1-4로 역전패했죠. Dodgers가 좋은 모습 보일 때마다 군데군데 앉아 있던 Dodgers Fan들이 일어나서 소리 지르고 하는데, 나름 재밌더군요. 저 같으면 겁나서리... 조만간 Braves 오면 Braves Jersey 입고 가야 하는데.. 그 때까지 저 사람들한테 강심장을 배워야 하나 싶더군요. 뭐, 'Beat LA'라고 방송에서 응원 문구를 내놓을 정도로 앙숙이니.... 저 사람들이 대 놓고 덤비면, 또 Giants Fan들 중 일부가 일어나서 대들더군요. 나름 싸움 구경도 재밌었습니다. 물론 결국에는 Security가 와서 진정시켰지만 말이죠.

이 아저씨, 결국 Security에게 혼이 났음.

같이 갔던 Roommate 녀석은 SF Mascot가 Inning 사이에 던져준 과자를 어케 돌아다니다 하나 Catch 했다고는 자랑하던디.... 내심 그래도 둘 다 싫은데, 그래도라면 울 동네(^^)라고 응원 좀 하고 있었는데, 져 버려서리 기분은 좀 나쁘더군요. 올해 꼴지가 눈앞에 보인다는.... 이거, 자꾸 제가 구장에 직접 가면 조금이라도 응원하는 Team이 매 번 지는데, 이거 자주 와서 이 Jinx를 깨야 할 텐데 큰일입니다.

올해 All-Star 전이 SF에서 하더군요. 표를 구해볼까 했더니, Internet 상으로는 Season Ticket을 사야 한다는... --; 지금 제가 돈 $1000이 어디 있어 말이죠. -- 그냥 TV로 봐야겠습니다. 쿨럭.... A's면 사는데...

2007년 4월 4일 수요일

[후보이야기 055]2007 Season Bay Area MLB Schedule


MLB Season도 개막했겠다, 차로 1 시간 이내에 각각 NL의 SF Giatns와 AL의 Oakland A's의 Home Stadium이 있으니, 이거 야구 자주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뒤져봤더니, 이런 자료가 있더군요. ㅋㅋㅋ 녹색은 OAK Home 경기, 주황색은 SFG Home 경기고 하늘색은 두 Team 모두 경기가 있는 날인데...

저 자료 Down 받아서 보고 싶은 경기를 표시해서 여기에 Posting 해 뒀다가 자주 확인하기로 맘 먹고 Posting.

Must See 경기:
1. 7월 23일~26일 ATL @ SFG : 가능하면 4경기 다 보고 싶고 안 되면 Smoltz와 Hudson 경기는 필수!!!

If *** Starts a game(누가 출전하는 게 확실한 경우):
1. 6월 4일~7일 BOS @ OAK : Inter League도 없어서 단 한 번 이 쪽으로 Bos가 원정오는데, 왠만하면 그 때까지 Matsuzaka가 상태가 좋으면 보러 가고 아니면 그닥...
2. 6월 1일~3일 MIN @ OAK : Santana가 뜨면 무조건 간다.
3. 4월 13일~15일 NYY @ OAK :NYY 원정이 아주 일찍 잡혀서리.. 주말이긴 한데, 이 땐 아직 Car Owner가 아닌 시점이라 룸메 형이랑 얘기 되면 보러 갈 생각.
4. 6월 22일~24일 NYY @ SFG :그 놈의 Name Value 때문에 말이지... 4월에 NYY 못 보면 이 때 오고, 아님 왠만하면 안 보고 싶은...
5. 4월 27일~29일 TB @ SFG : 서재응이 과연 Bay Area에서 선발 등판할까. 초반 4인 Rotation이 언제 끝나느냐에 따라 달라질 듯 싶은데...
6. 5월 7~9일 NYM @ SFG : 솔직히 가장 싫어하는 두 Team이지만 박찬호가 Major로 올라오면 일단 가보고... 무엇보다도 Tom Glavine이 뜨면 간다.

나머지...
SD의 경기는 Maddux 등판 예정 경기 때, HOU이나 NYY는 Clemens가 혹시 복귀하면, ARI 경기는 Big Unit이 뜨면...

이런이런.. Season Ticket 끊어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