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9월 18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043]잠실 출타기

잠실 야구장에 있는 두산 베어스 용품점

홈 팀 쪽 외야에서 가장 잘 보이는 선수. 강동우... 1차전만 나왔다. 어디 아픈가?

이오수 형님, 2차전 대비 해서 몸 풀고 계신다. 어흑

외야에 설치된 응원 플랭카드들.

1루측 관중석, 1차전 패배로 시무룩하다.

라이트가 켜지고 2차전에 돌입하기 직전.

경기는 시작되고.... 야구장 아름답지 않나요?

1차전을 보고 있었던 홈팀 외야(우익수 뒤편)

경기장 너머 아파트...

경기장 너머 고층 빌딩들...

두산의 찬스....

득점에 열광하는 두산 팬들....

그러나, 승자의 기쁨은 기아 팬들이 누리고 말았다.

일요일 오전 특근을 마치고 올 시즌 4강 플레이오프의 마지막 한 자리를 반 게임차로 다투는 기아 vs. 두산의 더블헤더(하루에 두 경기 하는 거)를 보러 잠실로 갔습니다. 혼자 간 건 아니고 직장 동료랑 간 거구요. 수도권 오면 자주 야구장에 가서 두산 응원 할 거라고 했는데, 집도 회사도 잠실과는 거리가 있다 보니 그게 잘 안 되더군요. 결국, 입사하고 처음으로 야구장을 찾아 갔드래습니다. 예전 같으면 짬도 안 났을텐데, 이번 주 행사도 있고 해서 그냥 무작정 직장 동료(동갑내기 친구이자 같은 두산 팬)랑 쳐들어갔죠.

더블헤더라 1.5배의 가격을 받았지만, 나름대로 잘 놀다 왔습니다. 태풍이 상륙한다고 해서 비가 오면 어쩌나 했지만, 두 경기 모두 끝날 때까지 비가 오진 않았구요. 1차전은 우익수 뒤쪽 외야석(홈팀 외야)에 앉아서 구경하고, 2차전은 빗방울이 약간 날려서 지붕이 약간 걸쳐져 있는 본부석과 두산 덕아웃(1루) 사이의 한 3층쯤 되는 자리에서 구경했는데, 두 자리 모두 나름대로 볼 만하더군요.

경기의 중요성이 대단했던지라, 흥행 참패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올 프로야구 관객 치고는 대박인 2만 5천이 금요일 경기, 그리고 이 날 경기에도 왔는데.... 야구장, 야구 보는 거 말고도 볼 게 많더군요. 매 이닝 끝날 때마다, 이것 저것 행사도 있고 말이죠. 아이들을 위한 츄파춥스 행사라든지, 당연히 있는 경품 추첨 행사, 그리고 관객 누군가를 갑자기 화면 클로즈업 해서 뭔가 시키고는(뭔가라고 해봤자 '나몰라 패밀리 댄스'나 '복고 댄스' 이런 거)는 하면 상품 주고 하는 거 등, 비록 그 날 경기를 2개 다 패해서 포스트 시즌 진출은 어렵게 되었지만, 여러 가지 홈 팬을 위한 행사 등에 만족했더랍니다. 물론, 친구 녀석과 외야에서 오붓하게 마시는 맥주도 나름 좋았고 말이죠. 두번째는 박빙의 경기라 오랜만에 구도 부산 남자로서의 피가 끓어서 오버도 좀 하고 말이죠.. 오랜만에 스트레스를 확 날렸습니다. 

물 건너 가면 자주 가야 될 거 같습니다. 맘에 맞는 친구들 사귀어서 말이죠(음.. 친구 사귀는 게 힘들래나...)

금요일, 3일만에 한국에 돌아온 우리의 에이스가 공항 도착 후에 
경기장에 막바로 와서 덕아웃에 등장했다.

화면을 보고 손을 흔들어 주는 이오수 형님.

형님, 사랑합니다.

No. 45. Rios, 두산의 진정한 에이스이자, 용병이 아닌 진정한 베어스 선수다.

@부친이 오늘 내일 하는 상황에서도 등판 간격 맞추려고 3일만에 미국 갔다 돌아온 우리의 이오수(본명: 리오스) 형님. 당신은 진정한 두산의 Ace입니다요. 

2006년 9월 7일 목요일

[후보이야기 042]김동주 vs. 국가대표

요즘 2006 Asian Game 야구 국가대표팀 선발 문제로 말들이 많다. 뭐, 병역 미필자들을 살펴 보면 감독으로 선정된 김재박 감독의 소속팀의 선수들이, 그것도 올해 반짝 선수들만으로 채워졌다며 인터넷을 들끓더니, 결국 제일 크게 터진 건 바로 '대표팀 소집'을 거부한 김동주에 대한 논란이 대단하다.


주인장의 의견은 단호하다.

'국가 대표, 그 딴 거 너나 가지라 그래!'이다. 도대체 지금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국가의 부름을 받으면, 그걸 감지덕지 하고 죽어라 뛰어야 하는 건가. 평양 감사도 지가 싫으면 그만이라고 했다. 안 하겠다는 걸 가지고, 왜 개인의 선택을 가지고 왈가 왈부를 하는 건지... 김동주의 선택이 '쌀나라 원숭이'의 선택만큼 한 국가, 하나의 세계의 운명을 바꿀 만큼의 대단한 영향력을 가지는지....

그리고, 김동주가 국가를 위해 지금까지 안 해 준 건 또 뭔가.... 아마 시절(프로 입단 전), 국가 대표로 맨날 소집되어 나갔었고, 프로 선수 참가가 허용된 방콕 아시안 게임 이후, 늘 단골로 불려 나갔었다. 나가서, 열심히 뛰어줬다. 프로 선수로서 주가가 떨어진 것도 아니고, 프로에서 잘 해서 뽑혀 나갔고, 나가서 잘했고.... 현해탄 건너의 이승엽은 대표팀 활동을 통해 MLB 진출도 노리고, 박진만은 수비만큼은 MLB 급이라고 인정 받았고... 썩어도 준치라고 이병규, 구대성, 김동주도 그 대접을 받지 않았나... 그러다가, 그 부름을 받고 나가서 부상을 당했다. 지나서, '그거 가지고 진짜 유세 떠네'라고 하지 말자. 그 당시에는 다들 '투혼을 불살랐다', '대표팀 4번으로서 할 일 했다'며 전체주의, 감성적 애국주의로 그에 대해 호평을 하며, 그가 (부상만 안 당했으면 확보했을) FA 자격을 줘야 하네, 어쩌네 하면서 인터넷을 들끓이지 않았나... 사망이나 생계가 어려워지는 부상을 당했을 때나 주는 1억짜리 보험 들은 걸로 모든 걸 다했다고... 악용될 여지가 있다고(생각하는 게 결국 지네 검은 속 수준이랑 똑같다) 절대 FA는 불가능하다고 X랄X랄 하는 구단주가 더 문제지, 도대체 몸 받쳐서 국가 위해 뛰었는데, 한 철 장사하는 스포츠 선수의 1년을 날려 버리고, 그것도 1년일지 이대로 사라져 버릴지도 모르는 그런 상황을 감내한 선수에게 모든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는지... 

자기한테 먼저 얘기 안 했다고 화내는 일부 인사들에 대해서는 이해한다. 뭐, 그 잘난 위계질서를 지키고 윗사람에게 먼저 허가를 득해야 하는 사회적 통념은 있으니까... 그건 김동주의 방법론의 문제다. 하지만, 그 딴 거 생각하지 말고 본질을 보자. 박진만도 그렇고, 이병규도 동의하는 거고.... 이제 얘기가 나오니 몸 안 좋으면 구대성과 홍성흔도 빼주겠단다... 이건 완전히 김동주 죽이기다.... 김동주가 몸이 안 좋아 나가도 역할 제대로 못 한다고 하니, 괘씸죄로 그렇게 몰아가는 것 뿐.

'군대 생활 길게는 3년까지 하며 내 청춘 받혔는데, 그깟 4주 받고 돈 벌며 지낸 주제에.... 그거 혜택 받으니 배가 불렀구나'라는 식의 '내가 당했으니 너도 당해 봐라'는 식의 심보는 부리지 말자. 그가 혜택 받은 이후에 안면 몰수 했었던가... 아니지 않는가, 그 이후로도 대표팀으로 뛰었었다.. 왜 이 한 순간만 보나... 그리고 '그깟 4주' 받았지만, 그 전에 국가대표라고 하는 남들이 보기엔 벼슬이지만, 실제로는 징집 생활을 그도 무려 10년이나 하고 살았었다. 이제 왠만하면 그-를 포함한 국가대표-를 놓아주자.

언젠가 터질 사건이었고, 그걸 김동주가 얘기했을 뿐이고, 절대 옳은 소리라고 본다. 내가 있어야 내가 속한 집단이 있는 거지... X바, 나라가 있어야 개인이 있다는 X 같은 소리 하지마라.. 내가 죽으면 그 순간 국가란 건 없다. 그렇게 목숨 거는 국가도 내가 원하면 얼마든지 바꿀 수 있는 게 국가다. 그 잘난 '국가' 때문에 개인의 선택의 자유를 매도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