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AHL]2연전의 첫 경기 승리가 얼마나 중요한가? (AHL 2017-18 시즌 2연전 분석)

요즘은 학생스포츠도 리그제로 운영이 되는 경우가 많지만, 예전에는 뭔가 Title을 건 토너먼트 형식의 대회가 많아서, 참가 팀이 많은 경우의 예선전에서의 조별 리그가 아니면, 리그라는 개념이 그닥 많지 않았었죠. 그러나 그 경우에도 특정 두 팀이 2번 이상 경기를 치루는 리그 개념은 사실상 거의 없었죠.

그러다가, 실업팀, 프로스포츠란 게 생겨 나고 나서부터는 1년 농사를 Cup 대회 하나로 끝내는 게 아니라 왠만하면 1년(적어도 3개월 이상 지속되는) 내내 운영 되는 시즌이란 개념이 도입되고, 그 Season의 운영 방식이 대부분 League 형식으로 적어도 해당 League 소속팀이 서로 1번씩 이상 경기를 치루는 게 보편화되었죠. 
이렇게 각 팀이 서로 한 번씩 붙어 보는 걸 1 Round로 볼 때, 특정 Round의 마지막 경기와 그 이어진 Round의 첫 경기가 동일한 두 팀이 붙지 않는 이상은, 특정 2팀이 2 경기 이상을 연속으로 만나거나, 그것도 같은 경기장에서 하는 경우는 많지 않죠. 

축구의 EPL 경우에도 2 팀이 각각의 홈에서 1번씩 2번의 경기를 치루지만, League 구성원이 많다 보니 그 경기가 2일 연속은 물론 Home and Away 연전으로 열리는 경우는 없고, 농구나 배구도 보면 한 팀과 같은 경기장에서 2번 이상 시합을 해도 연전으로 치뤄지지는 않죠. Tournament로 치뤄지는 Cup은 그런 경우가 거의 없고, 이른바 Postseason이라고 하는 Playoff 때나 되야 특정 두 팀의 연전이 최소 3번 이상 치뤄지죠.

League제로 진행되는 프로스포츠 중에 저의 짧은 지식 범위 내에서는 유일하게 야구의 경우에 이동 거리와 경기수(타 스포츠에 비해 엄청나게 많죠) 문제로 2연전이나 3연전을 치루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에 연전의 첫 경기를 이긴 팀이 전체 연전에서 우세를 가져가기에 유리하다는 일반적인 믿음이 존재하는데... 그런 거 같긴 한데 Data를 뽑아 본 일일나 그런 Data를 실제 본 일은 없네요.

근데, AHL 경우에도 야구와 유사하게 AHL이 처한 특성(3개국 연합 리그, 비용 문제) 때문에 작년까지는 한 상대팀과 홈 3연전 & 원정 3연전을 가지는 구조를, 그리고 단축 시즌이 된 2017-2018 시즌에는 홈 2연전 & 원정 2연전으로 치뤄지는 구조가 되었는데요....

종종 가서 보는 인천 대명 킬러웨일즈의 경기를 주로 연전이 시작되는 토요일에 가서 봤는데, 늘 지는 것 같아서, 개인적인 호기심에 대명의 연전 성적 추이를 좀 보려 하다가 결국은 AHL 모든 팀의 연전 성적을 확인하게 되었네요.

먼저 오늘(12/11)일자 기준으로 순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RKTeamGamesWin 60minWin OTWin GWSLose GWSLose OTLose 60minGF - GAPoints
1SAKHALIN28144221590 - 6057
2ANYANG HALLA26122221777 - 5447
3TOHOKU FREEBLADES261210121072 - 6841
4OJI EAGLES26933011070 - 6640
5DAEMYUNG KILLER WHALES28822231172 - 8837
6NIKKO ICEBUCKS26804211174 - 8735
7NIPPON PAPER CRANES26811311272 - 8532
8HIGH1 ICE HOCKEY TEAM26710241269 - 8829

아래는 각 팀의 1,2차전 승률입니다.

시리즈 결과 대명 한라 하이원 사할린 프리블레이즈 오지이글스 아이스벅스 크레인즈
1차전 승률 6 9 3 10 6 7 6 5
1차전 경기수 14 13 13 14 13 13 13 13
2차전 승률 6 7 5 10 7 6 6 5
2차전 경기수 14 13 13 14 13 13 13 13

근데, 이걸 1차전 승률이 좋은 팀으로 순위를 세워보면,

1. Sakhalin : 10승
2. 한라 : 9승
3. 이글스: 7승
4. 프리블레이즈, 아이스벅스, 대명: 6승
7. 크레인즈: 5승
8. 하이원: 3승

대명과 사할린을 제외한 나머지 팀이 2경기만 남은 상황에서 4위까지 Playoff 진출 확정이고, 하이원은 남은 2경기 다 이겨도 승점상으로 6위권이라 5위안에 들지 않아 탈락이라고 봤을 때, 7위인 Cranes가 Sweep을 해야 5위 진출의 기적을 바랄 수 있다는 점에서 적어도 첫 경기 승수가 6승은 되어야 하는 상황이라는 점에서도 개인적으로는 재밌는 숫자가 나오네요.

원래는 대명 성적을 볼려고 했는데, 나름 현재 순위를 가지고 비교해보는 것도 재밌을 거 같아서 선두권부터 볼까 합니다. 

시리즈 결과 대명 한라 하이원 사할린 크레인즈 아이스벅스 오지이글스 프리블레이즈 사할린 빼고
1. Sweep 3 5 2 8 3 3 6 4 0.321 0.283
2. W-L 3 4 1 2 2 3 2 2 0.179 0.185
3. L-W 3 2 3 2 2 3 1 3 0.179 0.185
4. Swept 5 2 7 2 6 4 4 4 0.321 0.348
총합계 14 13 13 14 13 13 13 13
1W-2W 승률 0.500 0.556 0.667 0.800 0.600 0.500 0.750 0.667 0.642 0.605
1L-2W승률 0.375 0.500 0.300 0.500 0.250 0.429 0.200 0.429 0.358 0.347



사실 첫 게임 승률만 보면 한라나 사할린이나 1승 차이(9승,10승)인데다가 한라가 2연전을 1 번 덜 치른 걸 감안하면, 결국 차이가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또 1차전을 진 4번의 시리즈에서 두 팀 모두 2차전이 2승 2패로 끝나서, 리그 전체 성적과 비교해도 1차전 패배의 나쁜 분위기를 잘 끊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결국 2 팀의 차이는 1차전 승리의 좋은 분위기를 잘 이끌어서 Sweep으로 가져갔냐 아니냐의 차이인데요. 무려 10번의 1차전 승리에서 8번, 8할이라는 놀라운 수치로 2차전까지 이긴 사할린에 비해 한라는 9번의 1차전 승리 후 찾아온 Sweep의 기회에서 5번, 겨우 56%인 반타작 정도의 Sweep으로 이끌어 낸, 한 마디로 분위기 타는데 그닥 재미를 못 본 것이 두 팀 성적에서 차이로 나타났네요. 상대방이 단 한 경기 만에 한라의 경기에 잘 적응했다고 해야 하나요..... 팀 전력이 월등하다고 생각되는 한라이기에 더더욱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반대로 8위인 하이원의 경우에는 1차전 승률도 13번 중 3번 뿐이고, 1차전을 진 10번의 경우에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경우도 단 3번. 1차전도 잘 못하고, 분위기 반전도 못하는 정말 어려운 시즌이었습니다. 

나머지 5개 팀들도 2승이나 2패로 끝난 시리즈가 1승1패로 끝난 시리즈보다 많은, 결국 1차전의 승패가 시리즈 성적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았네요. 

4위인 오지는 그나마 1차전 승리로 이끈 경우가 13번 중 8번으로 사할린 안양한라 다음으로 많았고, 이 8번 중에서 Sweep으로 이끈 경우가 6번으로 사할린 다음으로 많아서 승점을 꽤 벌었지만, 반대로 1차전을 졌을 때 반등한 경우가 거의 없어서(5번중 1번) 더 이상 올라가지 못했네요. 

나머지 4팀은 1차전 승리가 6번 밖에 안 되는 1차전 승률이 5할도 안 되는 저조한 성적이었습니다. 프리블레이즈, 크레인즈, 대명의 성적 차이는 결국, 1,2경기의 승수 차이로 이루어졌을 뿐이었네요. 
1차전 승리 후 Sweep으로 가는 성적이 프리블레이즈가 6번 중 4번인 0.667의 확률로 리그 평균인 0.605보다 높은 반면, 아이스벅스와 대명은 6번 중 3번으로 0.500으로 반타작. 여기서 프리블레이즈와 아이스벅스, 대명의 현재 순위가 차이가 나네요. 아이스벅스와 대명이 그나마 하이원이나 크레인즈보다 나았던 건 1차전 패배 후 2차전 반등한 확률이 1,2경기 차이로 높아네요. 

시즌 마지막 한국 원정 6연전 성적은 안 좋지만, 사실상 우승을 확정한 다음 동기 부여가 덜 되었다고 보면 사할린이 사실 이번 2017-2018 시즌에 독보적인 존재였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래서 사할린만 빼고 보면, 리그 전체적으로 1차전 후 2차전을 이기는 승률은 0.605이고, 1차전 패배 후 2차전을 이겨 반등하는 승률은 0.347로 거의 2배에 가깝습니다. 

여기에 지금까지의 53번의 시리즈에서 34번으로 연승으로 끝난 경우가 더 많았던 걸 고려하면 확실히, 1차전을 잘 준비해서 치루는 것이, 결과론적으로 중요한 게 아니었나 싶고, 그런 면에서 대명이나 하이원이 다른 요인들도 있겠지만, 시리즈 준비, 특히 1차전 준비를 못한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드네요... 특히 대명은 (제 Favorite이긴 하지만) San Jose에 놀러 갔다오기나 하고.....

언제 기회되면 기존의 3연전 체제였을 때의 첫경기 성적에 따른 성적도 한 번 조사해보고 싶네요. (야구도 그렇고 하키도 그렇고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