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1월 6일 금요일

4번째이자 첫번째 우승. 2015년 Champ 베어스!

14년만의 우승. Underdog이었던 두산 베어스가 2015년 타이어O뱅크 KBO 리그의 대단원의 마지막인 코리안 시리즈에서 4승 1패의 성적으로 삼성 라이온스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무려 4일이나 지났지만, 그 날의 일을 생각하면 아직도 가슴 벅차고 눈가가 촉촉해지는 건 내게 이 우승이 너무나 특별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내가 응원하는 팀이 우승하는 걸 직접(직관이든 중계로든) 우승하는 걸 보는 기쁨. 뭐 그게 그리 대단할까 싶기도 하겠지만, 그만큼 팀에 대한 애정도 애정이겠지만, 처음이라는 게 가장 크지 않았을까 싶다. MLB의 Braves도, AHL의 안양한라도 다들 내가 좋아하기 시작한 무렵에는 이미 우승을 했었고 그 뒤에는 한번도 우승한 일이 없고, SJ Sharks는 우승한 적도 없고...

베어스는? 물론, 이번 우승으로 베어스는 80년대('82 원년), 90년대('95), 00년대('01), 10년대('15)에 한 번씩 우승한 유일한 Team이 되었는데 (이게 가능한 다른 팀은 KIA가 유일하다) 사실 이전의 3번의 우승은 내 인생에 있어서 그렇게 의미가 큰 사건은 아니었었다.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자란 나는 대전과 서울을 홈으로 한 베어스 경기를 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제는 익숙한 박철순의 호투와 신경식의 다리찢기도 82년 당시에는 서울국제야구대회에 출전한 최동원만을 바라보는 동네 아재들과 스머프 옷을 입고다니는 동네 친구들 사이에서는 얘기거리가 되지 않았으니까. 그냥 단순히 아버님의 직업이 OB맥주와 관계가 있어서 OB 어린이회원이 되었던 건 뿐. 


95년 시즌은 고교 동기들이 자기들이 응원하는 팀이 시즌 내내 그리고 포스트 시즌 올라간다면서 난리 피우는 통에 곁다리로 보니 베어스가 항상 그 위에 있었던 거였고, 그렇게 동기들이 다른 팀 응원하느라 틀어놓은 TV 앞에서 17:1로 다구리 당하면서 본 우승이었다. '01년 우승은 대학원 생활이 힘들어 야구를 거의 안 볼때여서 사실 우승한 줄도 몰랐었다. 

그러던 내가 어찌 되었든, 한 6~7여년 간 집과 회사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곳이 야구장일지도 모를정도로 애정을 쏟았었는데, 그 애정, 아니 애증이 쌓인 상태에서 올해의 우승을 보게 되었으니...

그리고, 확실히 직관을 하다보면 집에서 중계나 글로 보는 것보다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이 가는 건 사실인 거 같다. 이제는 더 이상 멀티태스킹이 안 되기에 집에서는 중계나 글을 보더라도 다른 일과 병행하는 것이 힘들어서 결국 다른 일로 관심이 빼앗기고 마는데, 야구장에서는 적어도 욕을 할지라도 야구 보는 거 빼곤 할 일이 없으니까...

약 3년간의 미국 체류를 하면서 야구와 아이스하키 직관을 하며 현장에서 느끼는 또다른 차원의 감동에 익숙해지다보니 결국 베어스 야구와 7년간 시즌권이라는 인연을 맺게 되었고.. 그러면서 너무나 정이 들어버린 모양이다. 

내가 목숨걸기 시작한, 귀국후인 2010년 시즌보다 먼저인 2005년 이후 치뤄진 포스티 시즌 , 전체 경기가 160여경기였건만, 그 중에 베어스가 치룬 경기는 무려 반이상인 80여 경기. 즉, 2000년대 후반부터 KBO를 양분해왔던 삼성과 SK가 늘 KS 직행하며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면, 그 나머지 한자리는 어렵게 어렵게 준플 플옵을 거쳐 올라간 베어스의 몫인 경우가 많았다. 그 수많은 경기를 통해 환희의 순간도 주었지만, 늘 마지막은 열심히 싸웠지만 안타까운 패자여야만 했던 베어스. 오죽하면 우승이 아니라 멋진 경기를 보여달라고 그랬을까. 어쨌든 그래서 더더욱 더 끊지 못했던 것일수도.


그 과정에서 응원하던 감독과 선수들이 자의반 타의반으로 타팀으로 이동하면서 상처를 남겼고, 떠나버린 빈 자리를 메꾸려고 자주 바뀌는 선장 아래서도 묵묵히 견뎌주면서 커가는 애기곰들이..... 좌충우돌하며 일수강점기까지 겪어가며 성장통을 겪어 왔던 걸 보다 보니, 이 놈들이 고생해서 이제야 그 보상을 받는게 아닌가 싶어 더 감동 받은 게 아닐까 싶다.

사실 올 시즌 성적만을 보면 정규시즌 5연패의 삼성이나 외인용병 셋과 타팀에서 보상픽으로 타팀선수 잘 뽑아오면 얼마든지 우승후보가 될 수 있는 걸 보여준 2위 NC는 물론 홈런공장장에 확실한 에이스가 있는 넥센하고 비교해도 우위에 있다 얘기할 수 없을 정도였다.

하지만, 역시 야구는 투수놀음이고, 전쟁은 기세싸움이었다. 우리에게는 김병현이 끝내기 홈런을 2경기 연속 준 것으로 가슴 아파하는 2001년 World Series에서 누가봐도 전력 상 우위인 Yankees를 잡은 건 당대 최고의 좌완 Randy Johnson과 우완 Curt Schilling을 앞세워 4승을 챙겨간 D-Backs 였다는 걸 떠올려보면, 시즌 내내 영면하셨다가 포스트 시즌 한달간 부활하신 니느님과 타자들의 점수지원 따위는 아랑곳 않는 84억 FA 장원준이 인생투를 던지고, 10억 군인이라 한 때 비아냥 받았던 이현승까지 뒷문을 꽁꽁 닫으면서 중간계투 따위 필요없는 2장 야구를 벌이니 방망이만 믿고 믿을만한 선발은 달랑 하나밖에 없게된 넥센과 삼성을 의외로 간단하게 물리쳐 버렸다는.... 쳐 볼테면 쳐보라는 식의 빠르고 강한 승부에, '아, 난 원래 투수전을 좋아했지'라며 1구1구에 환호를 보태며 감정선을 끌어 올렸던 것도 있었고...



역사에 남을 7점차를 뒤집은 준플 4차전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똑같이 선발 2장을 가지고 있으면서 불펜 포함 투수력이 더 좋은 NC에게 3차전마저 처참할 정도로 폭격 당하고 졌을 때는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을 때, 4,5차전의 승리는 너무나도 달콤했었다. 3일만의 등판에서도 여전히 은혜로운 니느님과 14점 패배 따위는 엿바꿔 먹어버리는 어린 타자들의 멘탈 갑.

솔직히 KS는 뭐랄까, 그간 고생한 모든 베어스 선수들이 다 빛나 보인, 나에게는 보너스 타임이자 힐링 타임이었다.

이제는 더이상 후보가 아닌 팀의 주축이 된 우리 90라인들. 특히나 수빈이의 남자가 아니라 진정한 가을남자, 칠못쓰의 경민이.


늘 성실하고 팀의 구심점이 되어주는 너무나 착한 재호.



10억군인이 아니라 효주 아빠이자 든든한 뒷문지킴이가 된 현승이


2년간의 방황을 이겨내고 인생투를 보여준 경은이


그간 후배들에게 자리도 빼앗기고 맨날 2군과 벤치만 오갔지만, 5차전에서 적시타와 변태주루의 정수를 보여준 고젯.


포스트시즌 트라우마를 없애며 이젠 진정한 팀의 핵이 된 맹구


지난 7~8여년간 고생했던 아이들 모두 너무 잘해줘서 더더욱 더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우승.

현행 포스트시즌 체재로 치루어진 이래 정규시즌 1위가 아닌 순위의 팀으로는 최초로 우승한, 진정한 Underdog의 모습을 보여준 베어스!

매번 승자가 바뀌는 게 스포츠 세계이지만, 어찌 되었든, 긴 시간의 기다림 끝에 당당하게 15년의 챔피언이 된, 내가 사랑하는 두산 베어스!

이래서 야구를, 아니 베어스 야구를 끊지 못하나 보다.

@중계 끝나고 벌어진 경기장 내에서의 우승 축하 파티는 올갱님의 블로그에서 사진으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