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12월 22일 토요일

[후보이야기 077]징하다, Jinx!!!


Holiday Season이라고 한 달 내내 노래를 부르니 일할 맘은 안 나고, 장비 구입 및 관련 Training 때문에 정작 X-mas과 New Year's Day고 어딜 갈 수 없는 처지가 되어서리(뭐 결국 1월 중순에 Canada 찍고 Texas를 들리게 되었지만), 뭐 할 거 없나 뒤지다가 결국 Sharks Home 경기를 보러갔다. 22일 이후로는 내년까지는 계속 원정이라, 뭐 올해 가기 전에 승리의 기쁨을 맛 보자는 생각도 있었고.. 거기다가 상대는 최근 상대전적에서 3번의 Shutout(무실점 승리 경기)을 해냈던 Phoenix Coyotes. 거기다 이 3번의 Shutout을 제외하고도 가장 최근에 Coyotes한테 패한게 작년 이맘때로 거슬러 올라갈 정도(8연승 중) 강했던지라, '오늘은 기필코'라는 마음에 표를 잽싸게 구해서는 경기를 보러 갔다.

3번의 영봉패를 당했던 Coyotes인지라 엄청나게 Aggressive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반칙에 의해서 2분간 퇴장을 받는 Minor Penalty에 의해 선수 한 명이 모자란 상태에서도 공격적으로 수비해서는 Sharks의 Power Play(선수 숫자가 앞서는 상황)를 잘 막아 냈다. 실제로 이 날 경기에서 Sharks는 9번의 Power Play 기회에서 단 한 번 성공했다. 그것도 5분 Major Penalty와 2분 Mino Penalty가 Coyotes에게 주어져서 가지게 된 Game 중 유일한 5:3 상황의 Power Play에서 득점을 했을 뿐, 5:4의 일반적 Power Play에서는 득점을 전혀 못했다. (Power Play를 당하는 Team 즉 Short-handed Team의 경우 실점을 하게 되면 Penalty 받던 선수는 즉시 Penalty가 해제된다). 즉, Game에서 60분 Game에서 적어도 1/3(계산상 23분, 그러나 겹치는 상황이 있으니 20분 정도)을 한 명이 많은 상태에서 Play했음에도 정규 시간 동안의 결과는 2:2 무승부였다.

오히려 1, 2 Period에는 Goalie Nab(정말 눈부신 선방의 연속이었다. 이날도 Shutout 기록을 이어 나가는 줄 알았다)의 선방이 아니었음 오히려 지고 있었을 경기였을 정도로 Coyotes가 잘했다. 결국 그 흐름은 3 Period 시작하자마자 점수를 주면서 Shutout 기록도, 경기도 잃어 버리는가 싶더니, 이후 10분 동안 2 득점(Power Play 1득점 포함)해서는 2:1로 역전하고는 Game은 채 1분도 안 남은 상황으로 갔다. 여기서 또 Coyotes의 반칙으로 Sharks가 Power Play를 하게 되서 '이거 이겼구나! 드디어 이겼구나!' 했더니 그 40초를 못 버티고는 Short-handed Goal(이번 Season 세번째 허용한 Short-handed Goal)을 주는 바람에 경기는 2:2로 비기고 결국 연장 5분에서도 승부를 못 가리더니, Sharks가 정말 못하는 Shoot-out(축구의 승부차기 같은 거)에서 지면서 결국 2:3으로 패했다. --;

정말 징그럽기 그지 업는 Jinx이다. 이 Jinx 때문에 (악이 바쳐서) 더 Sharks를 좋아하게 되는지도 모르겠다. 뭐 굳이 비교하자면 2002년 전의 Red Sox Fan 입장이라고 해야 되나... 내가 안 가면 승승장구인데, 내가 가면 지니까... 뭐라고 해야 되나 내가 가는 경기가 꼭 Playoff나 WS 경기가 된 느낌. 뭐, 억지스런 비유긴 하지만... 암튼 하고 싶은 말은 자꾸 보면서 자꾸 가서 봐서 그런지 Hockey라는 게 정말 좋아지고 있는데(축구나 농구는 한 두번 가도 그닥 안 땡기는게... 확실히 비교된다) 거기에 뭔지 모를 아쉬움이 더해지니까 더욱더 갈증이 난다고 해야 되나...

@어제 경기도 공격이 좀 그랬지만, 왠만한 볼거리는 다 있었다. 1대1 싸움도 있었고, 5대5 패싸움도 있었고... 물론 싸움에서는 전부 Sharks가 Coyotes를 Knock Down!!! 뭐 Sharks가 넣었으면 더 좋았지만 Short-handed Goal도 보고... 

@정말 22일에 또 쳐들어 가 버릴까... 작년 우승팀이랑 경긴데... --;

2007년 12월 17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076]Epstein Jinx(?)

어렸을 때부터 뭔가 무서운 걸 잘 못 봤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심장 떨리는 거... 가슴 졸이는 순간을 잘 못 참는 편이었죠. '전설의 고향' 같은 걸 볼 때 음악 깔리고 분위기로 감으로 뭔가 심장 떨어질만한 순간이 다가오면 이불 속으로 몸을 숨기고 엎드려 눈만 빼곰이 내놓았다가 딱 등장하려는 순간 이불을 뒤집어 쓰고는 그 Image를 안 보려고 한다든지... 뭐, 이불 같은 게 없으면 눈을 지그시 감고 귀를 막아버렸죠.

눈 가리고 있는데 누가 옆에서 아우~~ 하면 무섭습니다. 
하지만 누가 눈 가리고 아웅하면 살인 충동을 느낀다죠.

이게 이런 공포 영화 뿐만이 아니라, Sports 경기 같은 걸 볼 때도 마찬가지가 되더군요. 중요한 승부처가 되고 손에 땀을 쥐게 되는 순간이 되면 왠지 심장 박동수 빨라지고 호흡이 가빠지고 왠지 엄청나게 불편해지더라는 거죠. 마치 '전주'가 깔리면 귀신이나 선혈이 낭자한 희생자가 등장할 거라는 걸 상상하듯이 말이죠. 그리고 그렇게 가슴 졸이면서 결국 보고 나면, 이상하게도 좋은 결과를 가져왔던 기억은 없었습니다. 어린 마음에 그게 상처가 되서, 중요한 경기-라고 해 봤자 Olympic이나 Asian Game이었겠죠. 살인마의 3S 정책으로 그런 행사는 밤새서라도 봐야 하는 게 당연했던 시절이었으니까요-를 할 때가 되면 가슴 졸이는 것도 싫었고, 또 결과가 나쁘면 기분도 나쁠 거 같아서, '내가 보면 지니까, 안 볼래'라면서 TV 소리가 들리지 않는 제 방에 가서 혼자 어케 되었을까 맘 졸였던 기억이 납니다. 오죽하면, 88 서울 Olympic 때 대회 며칠 째 No Gold라고 방송에서 하도 징징대서리 Wrestling의 김영남 선수가 결승전할 때, 처음 2분을 보다가 Passive 당하게 되는 걸 보고, '내가 이거 계속 보면 지니까, 그럼 이거 애국하는 거 아니잖아'라면서 눈귀 틀어먹고 방으로 갔겠습니까. (정말 세뇌교육 무섭네요. 갓 중학교 입학한 놈이 무슨 TV 안 보는 이유에 애국 타령인지)

전 눈 가리고 경기도 못 보는데 이 친구는 눈 가리고 경기를 직접 뛰는군요.

우찌 되었든 제가 눈 가리고 안 봐서인지 아닌지랑은 전혀 상관없이 김영남 선수가 금메달을 수상했습니다만, 전 이 때부터 제가 보면 뭔가 안 된다는 생각에 왠만하면 이후로는 한동안 Sports 관람은, 특히나 국가 대표 선수들 경기 보는 건 금했답니다. (그러고 보면 90, 94 WC 때는 불문율을 깨고, 잠 안 자고 봤으니, 축구 Fan들에게는 제가 원흉일지도) 
88 Olympic 당시 김영남 선수.

난 내가 눈 가리면 다들 이렇게 기뻐할 줄 알았다. 퍽!

뭐, 물론 나쁜 기억만 오래 남으니까, 솔직히 제가 봤어도 이겼던 경기도 꽤나 될 겁니다. 하지만, 저란 놈이 원래 그래서 안 좋고 나빴던 것만 기억하는 염세주의, 패배주의 적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 해 도대체 제가 봐서도 이겼던 경기들은 그닥 기억이 안 나네요. 쿨럭... 아마, 제가 봐도 이겼던 경기는 아마 그닥 열광적으로 응원했던 Team이 아니었다든지, 그랬을 겁니다.

한 동안 딴 짓거리(학교/직장) 때문에 Sports 경기를 보는 건 못 접하고 살다가, 미국 오기 전부터 약간의 여유가 생겨서 최대한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는데(Season Ticket의 1/4 정도 되는 Package 상품을 산 Team이 벌써 3개니), 요즘 이걸 보러 다니면서 다시금 저한테 걸린 저주를 떠올리기 시작했습니다. 

4개 Major Professional Sports League 소속 Team으로는 San Jose에 유일한 NHL San Jose Sharks의 10 Game Pack이란 걸 사서 열심히 다니고 있습니다. 작년에 West Conference에서 5위를 해서 나름 Playoff에 진출 Round까지도 진출했던 잘 하는 Team인지라, Season 중에도 즐기고, 잘 모르던 Ice Hockey도 배우고, 잘 되면 Playoff의 광란적인 분위기도 즐겨보자고 생각해서 10 Game Pack을 샀는데 말이죠.


일단, Playoff의 광란적인 분위기는 즐길 수 있을 거 같습니다. Season이 반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 Divison 1위 Conference에서는 2위를 Rank 중이니 왠만하면 Playoff에 진출하리라고 보여집니다. 근데 이렇게 성적이 잘 나오는 Team을 응원하는데 그럼 보러 갈 때마다 이겼지 않았냐고 반문하실지 모르겠지만, 천만의 말씀입니다. San Jose Sharks는 현재 NHL 전체를 통틀어 원정 경기에서 가장 강한 Team입니다. 12승 3패 2연장패(승리하면 승점 2, 연장 패하면 승점 1)로 승점을 원정에서 26점을 획득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승점이 40점이니 이는 Home에서는 14점밖에 못 얻었다는 사실(6승 7패 2연장패)이죠. 근데, 말입니다. 더 웃기는 건 제가 관람한 경기의 승률과 아닌 경기의 승률은 All or Nothing이라는 겁니다. 제가 구경 간 Home 경기 4경기 전패(1 연장패 포함)이지만, 제가 안 간 경기는 무려 6승 4패 1연장패라는 겁니다. 제가 본 경기에선 승점 달랑 1점 획득하고 제가 안 보거나 볼 수 없는 경기에서는 무려 39점이나 땄다는.... 집에 NHL 전문 방송이 나오지 않으니... 이거 정말 제가 가면 지기만 한다는 생각을 하면 응원해야 하나 싶기도 하고... 경기는 정말 재밌고 볼만한데.. 늘 지니 말이죠. (솔직히 Ice Hockey가 이렇게 재밌는지는 몰랐습니다)

다른 Sports로도 눈을 돌려 보니 정말 제가 직접 가서 본 경기의 승률은 처참하더군요.
MLB - 
SF Giants: 올 초 LA Dodgers와의 Home Opener Series에서 내가 간 경기는 패배. Dodgers를 응원하느니 Giants였음.
Braves vs. Giants: 2승2패, League 최하위 수준인 Giants에게 아무리 원정이라지만 2승 2패라니.. 뭔가 억울.
Braves vs. Mets (in ATL): 3연패 Sweep. 아... 다시 생각해도 열 받는다.

NBA
GS Warrios vs. Cleveland Cavaliers: 이 경기 지면서 개막부터 5연패인가 6연패로 기억. GS Warriors.
LA Lakers vs. GS Warriors: Kobe 응원하러 가서 Lakers 이기라고 응원했는데(속으로만) 결국 Warriors에게 덜미.

뭐... 이렇게 되니, 사 놓은 다른 Season Ticket도 걱정이 됩니다. 안 그래도 올해 지구 꼴찌 할 게 뻔한데...

아 정말 Epstein's Jinx는 징하게 계속 되는 걸까요? 그래도 한 번 직접 가서 보기 시작했더니 집 구석에 앉아 TV로 보는 건 정말 맛이 안 나는데 말이죠.

니 Team 중 한안 된 거만 생각나는 금메달을 수상했습니다만, 전 이 때부터 제가 보면 뭔가 안 된다는 생각에 왠만하면 이후로는 한동안 Sports 관람은, 특히나 국가 대표 선수들 경기 보는 건 금했답니다. (그러고 보면 90, 94 WC 때는 불문율을 깨고, 잠 안 자고 봤으니, 축구 Fan들에게는 제가 원흉일지도)

2007년 12월 15일 토요일

[후보이야기 075][펌]Roger Clemens 관련 HOF 투표권자의 Comment from ESPN.com


저작권은 당삼 ESPN.COM에게 있습니다. 


대충 살펴 보면 Bonds 때와는 확실히 다르네요. 찬반이 7:6으로 팽팽(보라색으로 분류한 2 의견이 비록 반대의 논조를 펼치지만 찬성 또는 미확정이라고 얘기하는 걸 보면)한 걸 보면 Bonds 때는 모든 이들이 절대 아니라고 하던 거에 비하면 확실히 말이 달라졌습니다. 역시 야구는 White American's Pastime이었던 걸까요? 


- 오늘 당장 Clemens의 명예의 전당 헌액 여부에 대해 투표한다면 당신의 생각은? 

-- Steve Krasner, Providence Journal 
'1순위로 그에게 투표하겠다. Brian McNamee가 얘기한데로 그가 1998년부터 Steroid를 복용했더라도, 그는 이미 통산 213승에 4번의 Cy Young상 그리고 통산 방어율 3.00의 투수였다. Steroid가 없었으면, 통산 350승 이상을 달성하진 못했겠지만, 내 생각엔 이후로도 매년 두 자리 승수를 거둬서 그의 통산 승수는 300승에 근접했을 것이며, 그는 그냥 승수만 쌓아 올리는 다른 투수들과 달리 경기를 지배하는 투수였다. 

-- Steve Dilbeck, Los Angeles Daily News 
절대 내게선 찬성표를 못 얻을 거다. 부정을 저질렀거나 그랬을 거라고 강하게 의심이 된다면, 난 그가 헌액되는 데에 맞설 것이다. Bonds, Clemens, Mcguire 등은 내게 모두 똑같다. 난 이후로도 몇몇 선수들이 불법인 능력 향상을 위한 약물을 사용했다고 알려질 거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해서는 난 이전과 똑같은(반대하겠다는 의미) 대우를 해 줄 생각이다.

-- Hal Bodley, USA Today 
난 Steroid와 관련된 인물이라면 그 누구라도 투표(1순위에서 15순위까지)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리고 보고서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난 그를 Barry Bonds와 같이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그럴 필요가 없었음에도 부정한 짓을 저지른 선수로 분류할 것이다. <

-- Mel Antonen, USA Today 
지금 이 시점에서는 Clemens의 헌액에 찬성한다. Mitchell의 보고서 내용을 알고 있지만, 좀 더 강력한 증거와 더 자세하고 많은 이야기들이 나오기 전에는 그를 명예의 전당에 못 가게 막을 생각이 없다.

-- Joe Cowley, Chicago Sun-Times (최고의 비꼼이군요) 
찬성표를 던지겠다. 신은 우리에게 자신의 몸에 Cream을 쳐발랐던 이, 인종차별주의자, 아내 폭행범, 부정 방망이 사용 선수, 바람둥이(결혼 외 성적 관계를 가진 사람) 그리고 살인 용의자들을 이른바 야구 명예의 전당이라는 곳에 실망스럽기 그지 없는 수집품으로 함께 둘 것을 금지하셨다. 많은 사람들이 절대 아니라고 부정하더라도 지난 20년은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방조했던 기간이었으며, 그로 인해 기념관 역시 말도 안 되는 것들로 가득차게 되지 않았는가.

-- John Perrotto, Beaver County (Pa.) Times 
찬성 표를 던 질거다. 난 지난 20년간 대다수의 야구 선수들이 steroid나 기타 능력 향상을 돕는 약물을 복용했다고 결론을 내렸으며, 누가 했고 누가 안 했는지 판별할 방법이 있을지 자신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선수들과 그들의 기록을 똑같은 잣대에서 비교할 것이다. 이게 잘 하는 건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내 마음 으로 생각컨데, 이게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본다.

-- Bill Ballou, Worcester (Mass.) Telegram and Gazette 
이 소식을 들었을 때 내 맘 속에 이 세 가지 단어를 되뇌였다. (Duke, rape, lacrosse... 무슨뜻이지 모르겠음 쿨럭). 고로, 이 주장(충분한 증거가 없는)으로 인해 나의 Clemens가 명예의 전당에 갈 만한 선수라는 생각을 바꿔 놓지 못했다. 그가 대상자가 된다면 난 그에게 찬성 표를 던질 생각이다.

-- John Romano, St. Petersburg Times 
지금은 찬성 쪽에 기울어 있다. 나의 기본적인 생각은 지금 시대는 누가 뭐래도 Steroid로 점철되고 대표되어질 시대라는 거다. Deadball 시절처럼, 기록은 경기 외적인 요소에 의해 변질되었다. Walter Johnson과 Cy Young이 매년 30승을 거둔 것처럼 Bonds와 McGwire는 시즌 70홈런을 쳤다. 결국, 우린 선수들을 그 동시대 선수들과 같은 잣대에 놓고 판단해야 한다. 그리고 Clemens는 그의 시대에 있어서 최고의 투수였다. Steroid가 널리 퍼져 있었다는 사실이 솔직히 Clemens에게 투표하는 걸 좀 더 쉽게 생각하게 해 주었다. League의 과반수 이상이 약물을 복용했기 때문에 그의 불공정한 이득은 이렇게 본다면 그닥 불공정했던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 John Erardi, Cincinnati Enquirer 
나는 Clemens를 Barry Bonds와 같은 경우로 생각한다. 그 둘 다 내 찬성표는 얻지 못할 것이다. 나는 합법성이 아닌 도덕성에 기초를 해서 투표할 것이다. 증거는 그가 부정을 저질렀으며 부정이 저질러져선 안 될 것들을 자신들의 몸을 화학적인 방식으로 아주 크게 변화시킴으로써 변질시켜 놓았다. 이 때문에 비록 그들이 약물을 사용하기 전의 기록만으로도 명예의 전당에 1순위로 들어갈 수 있는 경력을 가졌다고 하더라도, 이들의 기록은 모두 오점 범벅이 되어버렸다. 명예의 전당은 이런 이들을 위한 곳이 아니다. 

-- Ron Cook, Pittsburgh Post-Gazette 
지금도 그렇지만 이후로도 절대 반대이다. 내가 어떤 선수가 부정을 저질렀다고 믿을만한 증거와 믿음을 가졌다면, 나는 그가 헌액되는 것에 반대할 것이다. Bonds, McGwire 그리고 이제 Clemens. 난 그들의 기록을 말소시키거나 야구계에서 추방하자는 얘기가 아니다. 단지, 그들에게 Sports 계에서 가장 최고의 명예를 줄 필요가 없다고 얘기하고 싶을 뿐이다.

-- Bernie Miklasz, St. Louis Post-Dispatch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일관성을 가져 보자. 만약 우리가 Mark McGwire를 헌액하는데 있어서 선을 그었다면, 다른 약물 복용을 했거나 의심이 되는 선수에게 이중잣대를 가지지는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 John McGrath, Tacoma News Tribune 
반대할 것이다. 방금 막 2000년 ALCS 4차전에서 Clemens가 Mariners를 상대로 15 탈삼진을 잡던 경기와 이에 대해 Joe Torre가 Clemens를 1968년 Detroit Tigers와의 World Series에서 활약했던 Bob Gibson과 비교하는 기사를 읽었다. 이건 정말 엿 같다. Clemens는 부정을 저질렀단 말이지.

-- Kevin Roberts, Courier Post (South New Jersey) 
명예의 전당 헌액 투표에 Clemens와 Bonds 모두 찬성표를 던지겠다. 공평하게 하기 위해 Barry와 Roger는 다른 수많은 선수들과 같은 잣대에서 비교되어야 한다. 수많은 이들이 뭔가를 저질렀고, 이 둘은 단지 썪어빠지고 오점투성이인 시대의 최고였을 뿐이다. 우린 이 둘이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몰아세우지만, 이 둘만이 이러한 일을 벌인 것은 아니다. 

-- Scott Miller, CBSSportsline.com 
반대다. 난 McGwire에게도 투표하지 않았었다. 그리고 향후 몇년간 내 마음을 바꿀만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지 않는 한, 난 Steroid와 연관되었거나 그럴 거라고 강하게 의심되는 선수들에게 내 투표를 주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이는 야구 역사상 1919년 Black Sox 사태 이후 최고의 오점이며 누군가는 어느 것이 옳았는 지를 위해 행동해야만 한다. 야구계가 오랜 기간 이런 올바른 일을 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이들 모두에게 명예의 전당에 헌액될 기회를 줄 수 있다는 걸 의미하진 않는다. 



회색오리 wrote on 2007/12/18 17:11 :
A급 선수들이 아닌 B급이나 그 이하의 선수들의 이동이나 계약 결과 같은 것을 보고 있자면, 확실히 인종차별적인 요소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오래도록 살아 남은 B급이나 C급 선수들의 대부분은 백인 같다는 느낌이 들어요. 어느 정도 기량이 퇴보하여도 좀 더 오래 남아 있는 것 같단 말이죠. 물론 통계적인 근거는 없고 감으로 하는 말입니다. 시간이 없어서 그걸 다 뒤져볼 수는 없었거든요. -_- 

reply 5thBeatles wrote on 2007/12/19 02:39 : 
:) 그걸 다 뒤져보시게요... 

손윤 wrote on 2007/12/19 01:49 : 
제가 이번에 글을 쓰면서, 5thbeatles님의 이 글을 링크로 걸었습니다. 트랙백도 함께 걸려고 했는데, 트랙백은 사절이네요. ^^

reply 5thBeatles wrote on 2007/12/19 02:41 : 
스팸 트랙백으로 한 때 고생한 적이 있어서요..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중입니다. 링크 걸어주신 건 감사한데, 혼자 찔려서 그런지 문장이 잘못 읽으면 제가 꼭 그런 글을 쓴 것처럼 읽혀서리 뜨끔해 하고 있습니다.(설마 그런 의도셨던건가요? 쿨럭) 뭐, 암튼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