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1월 30일 토요일

Maddux와 Glavine, 그리고 Bobby Cox가 함께 명예의 전당으로?

지난 11월 26일,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위원회는 2014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될 후보자를 발표했습니다. 이제 10년차 이상 미국 야구기자협회 회원에게는 투표용지가 전달이 될 예정이고 이들은 그 투표용지에다가 후보자 중에서 최대 10명(아무도 투표 안 해도 됨)까지의 자신이 생각하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될만한 은퇴선수를 투표해서는 12월 31일까지 위원회로 회신하게 됩니다. 그러면 그 결과를 2014년 1월 8일 날 발표가 되죠.

2014년 후보자는 일단 엄청납니다. 2013년에 아무도 헌액되지 못했으나 5% 이상의 득표를 한 18명이나 올해 후보자로 다시 한 번 도전하게 되었고, 그리고 올해 처음 후보자가 된 선수가 19명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면면이 너무나 화려하죠.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선수가 바로 The Professor, Mad Dog, Greg Maddux입니다. 23년 동안의 MLB 선수 생활 동안 통산 355승 탈삼진 3,371개에 MLB 사상 최초의 4년 연속 Cy Young 상 수상을 했으며, 그 4년 동안 방어율이 1.93이었죠. 그리고 18번의 Gold Glove 수상 등.... 솔직히 말해 Maddux는 Hall of Famer가 아니라 MLB 전 역사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10명의 투수 중 한 명에 든다고 모두다 인정하는 그런 선수입니다. 뭐 통산 300승 탈삼진 3000개를 달성한 10명의 투수 중 한 명이니. 그래서일까요, 지금까지 아무도 못해낸 만장일치 헌액을 이룰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예상도 합니다만, 매년 아무도 투표 안 하고 보내는 기자들이 있어서... 헌액이 문제가 아니라 역대 최다 득표율을 깨냐 아니냐를 예상하는 그런 분위기죠.



그리고 그의 Teammate이자 Lefty Maddux라고 불렸던 Tom Glavine입니다. 통산 305승을 거두었으며, 20승 이상을 5 시즌이나 달성했고, Cy Young상 2회 수상을 했죠. Maddux, Smoltz와 함께 90년대 최고의 팀 중 하나인 Braves를 이끈 선수로 1995년 Braves가 WS Title을 차지했을 때 WS MVP를 수상했죠. 왼손투수로는 6명 밖에 없는 300승 투수이며, 누가 뭐래도 당연히 명예의 전당에 헌액이 되어야 할 투수죠.

이렇게 2 자리가 다 예약이 되었다고 보면 남은 선수들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는데, 일단 명단만 보면 정말 화려합니다.

먼저 작년에 처음 헌액 대상자가 되었지만 아쉽게 헌액되지 못해 넘어 온 선수들의 면면을 보면서 분석해 보죠.

일단 Astros의 심장 Craig Biggio가 68.8%로 첫 해에 헌액이 되지 못해 분루를 삼켰는데, 20년간 Astros 한 팀에서만 뛰었던, 그리고 그 작은 체구만큼이나 다부진 허슬 플레이로 팬들은 물론 기자들에게도 좋은 인상을 주었기 때문에, 작년에 모자랐던 6.2%를 더 끌어낼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Barry Bonds, Sammy Sosa, Roger Clemens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보증수표라는 600홈런, 300승을 거두고도 반 수 이상의 득표도 못하는 거의 30% 대의 득표율을 얻었습니다. 이게 모두 다 약물복용 때문이죠. 약물 복용 때문에 재판까지 가거나 복용을 시인했었기에 Steroid Era의 대표선수라는 주홍글씨가 붙은데다가 올해는 대상자도 많고, 또 30%대 이하를 받으면 계속 줄어들며 해가 지나가다보면 5% 이하가 되거나 15년 이상이 되어서 그냥 탈락을 하게 되고 말죠. 올해로 5년째가 되는 Mark McGwire도 첫해 23.6%에서 작년에는 19%대로 떨어졌으니, 이 약물이라는 주홍글씨는 아주 강력해 보입니다.

이 약물의 여파는 부상 전력으로 인해 일찍 은퇴해야 했던 Jeff Bagwell이나 자신이 직접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여러 매체가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약물을 복용했었다는 고백을 했다는 것으로 보도한 Mike Piazza도 60%의 벽을 못 넘게 하고 있죠. 400홈런 이상을 친 이 두 선수가 200홈런을 겨우 친 Tim Raines와 비슷한 50%대 투표율을 보이는 걸 보면... 그나마 약물과의 연결고리가 느슨한 Bagwell은 지난 3년간 투표율이 조금 올라가고 있지만, 약물 복용 혐의가 짙은 Piazza는 조만간 투표율이 더 내려가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피 묻은 양말의 3000 클럽(탈삼진 3000개 이상 달성 선수)의 Curt Schilling은 선수 시절부터 싸질러 댔던 동료 선수, 코칭 스태프, 미디어 관계자와의 안 좋은 관계와 독설과 경솔한 언행 때문에 첫 해인 작년에 30%의 득표율을 얻었죠.

뭐 나머지 선수들은 저 약물 연계된 선수들과 비교하면 Stat 상에서는 너무나 비교가 안 되니...

이런 점을 감안하면 올해 처음 대상자가 된 선수 중에서 300승 이상이나 400 HR 이상을 친 적이 없는 선수들 중에 Media랑 친하다거나 뭔가 특출난 게 없어 보이는 선수들-Moisés Alou, Sean Casey, Ray Durham, Luis Gonzalez, Jacque Jones,  Paul Lo Duca, Kenny Rogers, Richie Sexson, J.T. Snow, Mike Timlin-은 뭐 미안하지만 바이바이일 거 같네요. 강력한 Closer였던 Armando Benítez나 Éric Gagné도 꾸준함이 없어서 오히려 Todd Jones 가 더 나아보이지만 도찐개찐으로 보이구요.

눈길이 가는 건 일본인인 점에서 Hideo Nomo나 카리스마 넘치는 Jeff Kent 등이고 기록만 보면 꽤나 훌륭한 Mike Mussina가 있지만 이들 보다는 MVP 2회에 통산 521 홈런, 그리고 기자와의 사이가 좋던 Frank Thomas가 더 유력해 보이지만, 아직은 Clean하지만 약물 시대의 약물 복용 선수들과 유사한 체형의 유사한 성적을 낸 게 왠지 뒷다릴를 잡지 않을까 싶네요.

제 개인적인 예상은 Maddux, Glavine, Biggio 만이 올해 헌액되지 않을까 싶은데 이렇게 되면 내후년에는 더욱더 경쟁률이 치열해지지 않을까 싶네요.


미국 야구기자 협회와는 별도로 Veteran Committee에서는 Joe Torre, Tommy La Russa 등과 함께 Bobby Cox가 헌액 대상자로 뽑았습니다. 기자단 투표가 아닌 Committee 자체 투표에 의해서 선정될 헌액자로 만약 Cox까지 뽑힌다면 2014년의 Cooperstown은 Georgia 주의 작은 도시로 변할지도 모르게 될 거 같습니다.

2015년에 헌액 대상자가 되는 John Smoltz 와 함께 Braves의 90년대 왕조를 만든 이 주역들이 모두 다 Cooperstown 에서 다 같이 모이길....


2013년 11월 27일 수요일

John Scherholtz의 운영 철학

John Scherholz

John Scherholtz. 주인장이 사랑하는 MLB의 Atlanta Braves의 현 구단 사장이자 프로스포츠 사상 전무후무한 17년 연속 우승(Division 우승 및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루던 시절의 단장을 역임했던 인물이다. Braves 로 옮기기 전 Kansas 시절에도 9년간 GM을 하며 World Series 1회 우승 등 팀의 마지막 황금기를 이끌었었다.

그가 그의 자서전에서 밝힌 Braves의 전무후무한 성공을 거둘 수 있던 이유이자, 자신의 구단 운영철학이라고 했던 크게 3가지라고 했다.

먼저, 1군 선수단 구성은 반드시 Farm에서 키운 선수들을 우선적으로 하며, 그 빈 자리는 Farm에서 키운 어린 선수들이 야구와 인성 면에서 의지하고 배울 수 있는 솔선수범형 베테랑으로 채워야 한다는 것이다. 많은 선수들이 떠나고 Major Full Time 경력이 1~2년차 선수들로 채웠던 2005년, 모든 전문가들이 Braves의 시대가 끝났다고 얘기했을 때, Baby Braves를 이끌었던 건 John Smoltz, Chipper Jones, Andruw Jones  같은 베테랑들이 있었기에 가능했었다고 그는 자신의 운영 철학의 첫번째에 대해서 부연설명을 했었다.

그리고 두번째는 가능한 한 많은 어린 선수들을 Draft 해서 오랜 세월 함께 해온 Braves 식의 야구에 익숙한 지도자들 밑에서 자연스럽게 Braves 식 야구를 이해하고 체득하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이자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파트너이자 현장 지도자인 Bobby Cox 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라고 했다. Bobby Cox에게 전권을 부여하여 코칭 스태프 및 Roster 에 관한 운영은 전적으로 그에게 맡기고, 자신은 단지 그에게 필요할 것 같은 선수들을 키워내거나 Trade 등을 통해 적기에 수급해주는 일이었을 뿐이라고 했다.

3가지 내용 모두 함께하는 선수와 현장 인력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여주는 운영철학임을 느낄 수가 있다. 그러기에 17시즌 연속 우승이라는 전무후무한 업적과 Bobby Cox라는 명감독, 그리고 Tom Glavine, John Smoltz 그리고 대장님과 같은 Legend 들이 Braves 유니폼과 함께 아름다운 현역 생활과 은퇴를 할 수 있게 해 줄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다.

'사람이 미래다'라는 모 기업의 모토와는 전혀 다르게 베테랑과 현장 스태프에 대한 배려는 엿 바꿔먹고는 이른바 '프런트 야구'라며 자신이 '프런트'이며 팀의 '프런트'임을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러 대고 있는 베어스를 보고 있자니, 더더욱 Scherholtz와 대비되어, 앞으로 베어스가 어떤 식으로 (개인적으로는 아주 나쁜 방향으로) 변해갈지 두렵울 따름이다.

야신을 쫓아낸 SK, 로이스터를 쫓아내고 자신의 사람은 하나도 고용할 수 없는 바지 감독 양승호를 잠시 뒀다가 쫓아냈던 롯데, 그리고 13년간 가을 야구를 맛보지도 못했던 모 구단 모두 '프런트'가 설쳐댔었던 걸, 지금의 두산 프런트는 한없이 부러워 하고 있는 게 아닌가, 그리고 그들에게는 선수나 현장, 더 나아가 팬 따위는 언제든 갈아끼울 부속품으로 보고 있는 게 아닌가 한숨만 나올 뿐이다.

2013년 10월 21일 월요일

2013년 PO <두산 vs. LG>

철벽 블로킹으로 결국 시리즈를 지켜낸 플레이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결국 두산이 KS에 진출.

이른바 박펠레라고 불리는 박동희 기자를 제외하고는 모든 전문가가 LG가 우세하다고 본 시리즈. 두산 팬인 나조차도 LG에게만은 절대 져선 안 된다는 다분히 감정적인 바람을 떠나 생각해보면 두산에게는 야수들의 경험이라고 불리는 통계에는 전혀 보이지 않는 단 하나의 유리한 점 빼고는 도저히 나은 점을 찾을 수 없었던 시리즈.

하지만, 시리즈 초반은 포스트시즌이라기 보다는 잠실 라이벌이라는 두 팀의 특수 관계에 의해 진행된 느낌. 

11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 10일 정도 쉬고 나온 후의 경기감각 등을 LG의 약점으로 꼽았지만, 타석에서나 수비에서의 집중력을 떠올려보면 그닥 포스트 시즌이라고 긴장하고 있다기 보다는 잠실라이벌 두산하고의 추가 경기라고 생각하며 나온 듯한 느낌. 11년만의 포스트 시즌이 두산하고여서 LG에선 더 다행이었다라는 게 개인적인 생각.

거기다 체력 딸린 두산 타선의 선풍기 타법에 득을 본 2차전 리즈의 불꽃투.

여기까지 1승1패가 되었을 때, 양팀 조건은 똑같아졌고 이제 양팀 능력의 진검승부라고 봤었고, 박용택이 떠들어대지 않았어도 니퍼트, 노경은, 유희관, 김선우, 정재훈에게 유달리 강했던 LG 좌타+정성훈까지 고려하면 아무리 선발 매치업이 니퍼트+유희관이 낫다고 해도 3,4차전을 LG가 다 쓸어버려도 이상하지 않다는 게 시즌 내내 LG전을 가슴 졸이며 봤던 두산 시즌권의 예상이었는데...

결국 3,4차전은 리드 당한 상황을 견디지 못한 LG의 조급증이 망쳐버린.....
만약 3차전의 LG 리드가 5회를 넘겼다면 이야기가 달라졌겠지만, 3차전 3회말 자잘한 실수로 역전 당하고 나서는 이상하게 서두르기 시작하는 LG 선수들과 벤치. 
3차전 9회초의 가히 엽기적이라 할 수 밖에 없는 2루타 포함 4연속 안타에 아웃카운트 2개가 늘어나는 상황은 바로 그 조급증이 가장 여실히 드러난 상황이 아닐까 싶다. 시즌 내내 정재훈을 탈탈 털었음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동점부터 가야 한다고 무조건 달려댄 이대형, 문선재와 이를 조장한 최태원 코치. 시즌 내내 대범한 운영을 했던 김기태 감독의 운영을 생각해 보면 정말 이해가 안 가는 상황.

그리고, 그렇게 쳐대고도 점수가 안 나니, 타격감 좋은 LG 타선임에도 불구하고 4차전에는 주자만 나가면 번트를 대서 어케든 동점 만들려고 하던 김기태 감독의 작전은 모두 실패. 두산 투수 공은 치기 딱 좋다던 박용택마저도 4번째 타석에 평상시대로의 스윙에 돌아오는 장면을 보면....

앞서 나가면서도 전혀 추가점을 못 내던 두산의 구원진을 감안하면 느긋하게 가도 됐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많을 것 같다는.

@이상은 나름 객관적으로 써볼려고 노력한 글이고....

1차전 홍상삼 위기 때 '내비둬' '홍상삼' 연호하던 그 입, 두산투수 공 참 치기 쉬운데 왜 못 치는지 모르겠다고 떠들던 그 입..... 이 결국 부메랑으로 돌아간 시리즈가 아닐까 싶다.

그래, 이렇게 계속 즐기며 야구하길...

2013년 10월 14일 월요일

2013년 준PO <두산 vs. 넥센>

결국 김커피가 가장 무시했던 그 최재훈이 일을 냈다

시리즈 전적 3승 2패. 5경기 중 4경기가 1점차 승부, 연장까지 가는 경기 3회.

대단한 혈전인 것은 맞지만, 양 팀 모두 장점보다 약점만 드러내며 왜 3,4위가 될 수 밖에 없었는지를 명확히 보여준 시리즈.

시리즈 시작 전 미디어 데이 때 양팀 감독 모두 3승 1패로 자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양팀 모두 타력의 팀, 그러나 타력만큼 못 믿을 게 없는 포스트 시즌이기 때문에 어느 팀이건 투수진만 제대로 가동되면 스윕도 바라볼 수 있었던 시리즈. 시즌 성적만 보면 선발 2장 카드에서 약간 앞서며 마무리가 절대 우위인 넥센이 나름 스윕할 것이라고 봤고, 또 그래주길 바랬던 시리즈.

결국 5차전까지 간 경기 내용을 살펴보면, 역시나 못 믿을 건 타력이라는 점.
기대했던 안 했던 박병호, 최재훈, 이원석, 최준석 등의 뜬금포를 제외하면 양 팀 타선 모두 상대 투수진에게 철저히 농락당했고, 특히나 두산 불펜이 삽 떠가며 이기라고 승리를 퍼먹여주려고 하는데도 그걸 끝까지 거부하고 미디어에서는 명승부라 부르는 졸전을 거듭하게 만든 넥센 타선은 정말 안습.

불펜에서 우위라고 하지만 손승락 빼면 두산 불펜이랑 고만고만했던 넥센은 3차전 13회까지 가면서 강윤구, 한현희 외에는 믿을만한 선수 없다는 걸 확인하고는 4차전에 벤 헤켄까지 쓰는 초강수를 썼지만, 올 시즌 내내 양의지도 아닌 박세혁한테도 안된다며 김커피에게 디스를 공개적으로 당했던 최재훈에게 한 방 맞고 쓰러져 버리면서 결국 불펜 고갈. 선수가 없다 보니 손승락을 5차전에 70개까지 던지게 하는 초강수를 썼지만, 이렇게 이겨봤자 PO가서 혹사 당한 손승락, 한현희의 회복은 더딜 수 밖에 없는 상황일텐데... 염갈량이라고 불렸던 염경엽 감독도 결국 성적 앞에서는 어쩔 수 없었고

성적 따위와는 상관없이 자기 맘대로 팀을 운영하는 김커피 감독은 그 동안 목동 본즈 박병호에게 홈런 선물을 늘상 안겨주던 양의지를 1차전 선발에 2차전 교체 투입했다가 결국 경기 말아 먹고... 거기다가 컨디션 좋던 1차전은 달랑 1이닝만 던지게 하더니 영점조정도 안 되는 2차전에는 악으로 2이닝 던지게 하다가 결국 올 시즌 내내 파이어맨 소리 듣던 홍상삼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만 안겨주고...

결국, 손 하나 까딱 안 한 3차전에 승리 거두고 수명 연장 하더니 4차전에는 또 절대 불펜 투입 없다는 니퍼트를 투입해서는 어렵사리 승수 거두고는 5차전에 또 니퍼트 투입했다가 결국 폭망. 5차전 경기 전 '니퍼트가 자원해도 절대 불펜 투입 없다'고 해놓고는 지난 2년간 늘 그래왔든 자기 말 뒤집고 순간순간 이른바 꼴리는대로 경기 운영하다가 쉽게 9회에 끝낼 경기, 13회까지 가는....

13회까지 가면서 아사 직전의 넥센 불펜에게 5점이나 몰아쳐서 타선이 살아났으니 좋다고 할지는 모르겠지만, 이 글 처음부터 쭉 얘기했듯이 타력은 믿을 게 못되고, 13회까지 갈 수 밖에 없는 허약하기 이를 데 없는 불펜에, 그 불펜 메꾸겠다고 선발 자원인 니퍼트 돌려서는 결국 PO에서 내놓을 선발진 꾸리는 것조차 힘들어진 두산.

이겨도 병신, 져도 병신이면 이긴 병신이 되는 게 맞지만 이번 준플은 차라리 지는 게 두산 입장에서는 입만 벌리면 거짓말이요, 행동만 했다하면 청개구리 짓인 김커피를 짜를 기회라는 점에서는 좋았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