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2월 16일 화요일

[후보이야기 190]Furcal이 돌아온다고? Peavy 영입을 위한 사전 포석?


MLBTreadRumor.com에 따르면, Furcal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Mysterious 4th Team은 바로 Braves라고 한다. Dodgers로 돌아가고 싶어서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A's의 offer를 일단 거부한 (A's는 좀 더 좋은 조건을 다시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Furcal인데... Furcal과 Braves와의 인연 때문에 나름 심각하게 Braves에 돌아오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단다.



근데, 현재 Braves에는 Yunel Escobar라고 하는 Soon-to-be All Star가 될 선수가 이미 유격수 자리를 꿰차고 있다는 것. Yunel Escobar가 2루수로 이동할 리는 없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수비 범위가 줄어 들고 있는 Furcal의 2루수 이동이 심심찮게 거론되고 있는데, 만약 Furcal이 돌아온다면(개인적으로는 원하는 일) Furcal이 2루, Yunel이 유격수를 맡을 거라는 것. 

그렇단 얘기는 Brent Lillibridge를 Vazquez를 데려오는데 써버려서, Kelly Johnson-Yunel Escobar로 이루어질 거라고 보이던 Keystone Combi에서 Kelly Johnson이 Trade Card로 쓰이게 된다는 얘기.



안 그래도 이번 Stove League 들어서면서 Kelly Johnson을 보내고 선발 투수나 외야수를 데려온다는 얘기가 많았는데, Peavy와의 Trade 때문에 Yunel이 팔려 갈 거 같은 분위기였는데..... Padres 단장 Towers의 과욕 때문에 Wren이 즐 때려서 깨져버려서, Yunel이랑 KJ를 모두 Keep할 줄 알았더니...

진짜 Furcal이 온다면 Omar Infante랑 Martin Prado가 Backup 내야수로 대기 중인 상황에 Kelly를 Backup으로 돌릴 수는 없는 일.

설마, Furcal-KJ를 Keep하고 Yunel을 다시 꺼내서 Peavy를 데려오겠다는 심사는 아니겠지? Cubs가 아니면 안 가겠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Peavy인데....



뭐, 확정된 건 아니지만 Rafy가 돌아오면, 나름 신날 듯.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