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2월 10일 수요일

[후보이야기 185][펌]영웅의 꿈(by 최훈)

대학교 동기, 그리고 실험실 후배 중에 인천 출신인 사람이 있었다. 야구를 좋아해서 이런 저런 얘기를 하곤 하는데, 정말 안 됐다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 특히, 후배한 얘기가 생각이 난다. '돈XX한다고 다른 Team들한테 욕 먹어도 인천 Team으로써 처음으로 우승해줘서 열심히 응원해줬더니 야반도주 해버렸다'라면서 분노해 마지 않던... 근데, 선수들은 또 그 때 좋아하는 선수들이 남아 있으니 Team은 미워도 사람은 미워하지 못하는...

뭐, 오늘 이 만화를 보고 그 후배가 생각 나 버렸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형광 코트 - 2023/24 Fan 싸인회

지난 시즌에 이어서, 두번째로 참가했던 팬 싸인회, 지난 시즌에는 멤버쉽 가입자가 많아서 2일에 나눠서 진행했는데, 이번엔 극악의 멤버쉽 상품의 구성으로 인해 사람이 적었는지, 단 하루만 진행된... 주말 경기 끝나고 진행되었는데, 경기가 3:0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