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7월 14일 월요일

[후보이야기 158]7월 12~3일, 충격의 2연패

토,일 지구 1위인 Angels와의 경기에서 충격의 2연패를 당했습니다. 이로써 All Star Break이전에 지구 1위인 Angels와 승차가 6 경기로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토요일의 경우에는 현재 AL 다승 1위인 Ervin Santana가 Angels 선발이고 A's는 Dana Eveland였습니다. Eveland가 1회 잠깐 삐끗해서 2점을 내준 걸로 승패가 나 버렸습니다. Santana - Shields - K-Rod로 이어지는 Angels의 필승 조합이 떴는데, 여기에 전날 9점이나 냈던 A's 타선이 타율 .249의 AL 팀타율 꼴지의 본모습을 보이면서 그냥 무너졌습니다.

다승 1위 Ervin Santana
All Star Break 전 최다 Save 달성한 K-Rod(38개)

이 날 HR을 치긴 했지만, Team 타선의 구심점이라고 하는 Jack Cust가 이날 19경기 연속 삼진을 당하면서 Team 내 연속 경기 삼진 기록을 깨고, All-Star Break 전 114개 삼진을 당하면서 이 부문 기록 역대 2위-다행히(?) 하나 더 안 당해서 동률은 안 되었죠-을 세웠는데요. 도대체 타선에 2할 5푼이 넘는 타자 보기가 하늘에 별 따기다 보니... 뭐, 상대방 Ace가 뜰 때 보면 정말 이 물타선은 어케 될른지....


그래도, 일요일은 선발 Matchup에서 10승에 ML 방어율 1위인 Justin이었고, Angels는 방어율의 7.85인 Mosley가 땜빵 선발로 나왔던지라 당삼 이길 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Mosley
방어율이 1.75에서 1.82로 올라가버린 Justin

Duchscherer가 7 2/3회 동안 무려 5안타나 주고, 2실점이나 하는 부진(?)한 투구를 보였습니다. 특히나 8회 2사에 1점 HR을 맞고는 엄청나게 분해하더군요. 근데, 이게 Critical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나마 Ziegler가 1/3회를 담당하면서 9회 들어갈 때 3:2로 앞서 나갔는데, Save하러 올라온 Huston이 2실점하는 불을 질러 버리면서 결국 3:4로 2연패를 당하고 말았습니다. 쩝.

그나저나 일요일 경기에는 나름 의미있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경기장에 일찍 온 1만명에게 80년대 Retro Jersey - Dave Stewart를 나눠 줬습니다. 



거기에 Uniform의 주인공인 Dave Stewart가 경기 전 시구로 나왔드랬습니다. 




뭐, 엄청난 반응이었습니다. 화요일에는 Rickey Henderson도 나오고, 이렇게 날을 정해서 Jersey도 나눠주고 그 선수도 보고.... 이렇게 역사를 챙겨 가는 모습은 언제 봐도 참 따뜻해지는 장면인 거 같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