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7월 9일 수요일

[후보이야기 155]7월 7일 Oak vs. Sea - The New Hope, Bankston

Atlanta에서 돌아오자마자 A's의 Home 연전이 시작되었는지라 월요일부터 McAfee Coliseum으로 도장을 찍었습니다. 매 경기마다 나누어주는 Game Information을 보니 A's가 지구 꼴찌이자 AL 꼴지인 Mariners에게 McAfee에서 8연패를 당하고 있는 중이더군요.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이... 단장에 감독까지 다 짤리는 이런 Team에게... 라는 생각을 하는데, 마침 새로 Mariners 감독이 된 Riggleman이 보이더군요. 


뭐 아저씨한테 관심있는 것도 아니고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며 사진 좀 찍다 보니 경기가 시작하더군요. (뭐 두리번 거리며 찍은 사진 1장 첨부합니다)


요즘 Team 내 입지가 흔들리고 있는 Ichiro부터 시작된 Seattle의 타선이었는데, 이 날 첫 4번의 타석에서 모두 안타를 기록한 Adrian Beltre를 필두로 해서, 이제는 완전히 맛이 간 Saxon까지 3점 HR을 날리는 바람에 9연패로 이어지나 하는 걱정을 했답니다. 



매 회 안타를 내주고 위기를 맞이하던 A's 선발 Eveland에 비해 Mariners의 선발 Washburn은 꽤나 호투를 했습니다. 


하지만, A's의 신예들이 Washburn을 무너뜨렸습니다. 1-3으로 뒤지고 있던 5회 극심한 타격 부진을 겪고 있는 Darric Barton을 대신해서 Triple A에서 올라온 Wes Bankston이 첫 타석의 2루타에 이어 두번째 타석에서는 동점을 만드는 2점 HR을 날렸고, 이어지는 Chance에서 Swisher를 보내고 받아온 Ryan Sweeney가 결승점을 뽑는 적시타를 내면 순식간에 4-3으로 역전을 시켰습니다. 


타선 덕분에 승리 조건을 챙긴 Eveland는 6회초 수비에서 1사 만루의 위기를 좌초하고는 강판당했는데... 이를 대신해서 구원에 올라온 투수가 역시나 Triple A에서 승격한 Brad Ziegler인데... 이 선수 ML로 올라온 이후 15번의 등판에서 16이닝 동안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1/3이닝만 더 무실점으로 막으면 A's 선수로서 ML Debut함과 동시에 가장 오래 무실점을 기록하는 투수가 되게 되는데... 아니나 다를까 공 2개로 병살타를 이끌어 내서는 무실점으로 막고 다음회까지 잘 막으면서 기록을 17 2/3 이닝으로 갱신하는 기염을 토했죠.

뭐, 그러고는 경기 그대로 가서 Huston 작가가 오늘은 깔끔한 수필 하나 써주면서 마무리 하면서 지긋지긋한 A's 구장에서의 Mariners에 당한 8연패의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이 날 밤까지만 해도 Harden Jersey 입고 가면서 금요일 그의 예정된 등판에 꼭 다시 입고 와서 소리 높여 응원해주리라 했건만.... 쩝.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