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7월 9일 수요일

[후보이야기 154]Harden마저 팔아버린 Billy Beane

일정 좀 확인하려고 MLB.com에 접속했는데 대문에 크게 걸린 Harden 사진. '오늘 선발도 아닌데 뭐지? 설마?!'하는 생각에 기사를 확인하니 그 '설마'가 '사실'이었다.


Season 내내 누군가가 잘 하면 늘 걱정이었는데, 그건 다름 아닌 너무 잘하면 Billy Beane이 팔아버리지 않을까였다. 주인장의 걱정을 꿰뚫어 본 것인지 Season 전 Ace로 활약할 거라고 했던 Blanton은 11패 투수로 완전 불운을 겪고 있었고, 부상병동 Harden도 이미 한 번 DL에 갔다 왔서리... 타자야 전부 바보들이고, 요즘 너무 잘 하는 Duchscherer가 팔려 갈까봐 걱정했는데.. 역시 DL 갔다왔어도 불을 뿜어내는 Harden이 시장에서 가장 가치가 높았던 모양. 몇 경기 잘 던지니까 Billy 아저씨가 잽싸게 팔아버렸다. 작년 선발로써의 존재감을 보였지만, 올해 선발 자원이 넘쳐나서리 부상 당하고 오니 자리 못 잡고 있던 Gaudin까지 Package로 팔고는 즉시 필요한 오른손 외야수 Murton 포함 4명을 받아왔는데... 아무리 봐도 이건 좀 너무하지 않나 싶다. 안 그래도 넘쳐 나는 게 외야수인데... 왼손으로 다 채워져 있지만 말이지...

지난 Homestand에서 경매로 구했던 Harden Jersey를 생각하면 눈불이 앞을 가린다. --; 오늘 Steve 할아버지한테 뭐라고 좀 따져야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