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1월 27일 목요일

[후보이야기 177]Nabby is Back!!!

왜 이렇게 울적하나 했더니...

친구 녀석이 오늘 저녁 온다고 해서 팔아버린 Sharks Home 경기 Ticket이 안타까웠던 거였던거다. 결국 친구 녀석은 내일 오기로 했고.. 그 얘긴 안 팔았으면(40불 손해 감수 할 용기가 있었으면), 연장 끝에 Home에서 다시금 승리를 거두는 Sharks의 모습을 볼 수 있었을텐데.... 그러지 못한 게 저 너머 어딘가에서 내게 계속 해서 '배신자, Sharks 경기를 친구 때문에 팔아 버리다니... (--.;)'라고 날 무의식 중에 괴롭혀 왔던 거다.

거기다 오늘은 배신자 Campbell의 첫 Shark Tank 방문이기도 한데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건 NHL 최고의 Goalie인, 7 경기 결장 끝에 부상에서 돌아온 나의 우상 Evgeni Nabokov의 복귀전이기도 했는데....

Old Boys가 잘 해 줘서, 특히나 지난 Season 극심한 공격력 부재에도 불구하고 전반기를 이끌어 줬던 Nabbi와 Big Joe가 큰 활약을 펼친 오늘 경기..... 이번 Season 들어 처음으로 못 간 Home 경기..... 평생 후회할 거 같다...

Nabbi..... 내가 죽을 죄를 졌다... --;






댓글 없음:

댓글 쓰기

형광 코트 - 2023/24 Fan 싸인회

지난 시즌에 이어서, 두번째로 참가했던 팬 싸인회, 지난 시즌에는 멤버쉽 가입자가 많아서 2일에 나눠서 진행했는데, 이번엔 극악의 멤버쉽 상품의 구성으로 인해 사람이 적었는지, 단 하루만 진행된... 주말 경기 끝나고 진행되었는데, 경기가 3:0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