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9월 26일 토요일

Orioles vs. Royals (2009/07/27)

그닥 볼 거리도 없고, 여행도 끝나가서 지치기도 하고... Inner Harbor에서 시간 좀 때우다가 경기시간이 다 되어가서, Orioles Park로 이동했습니다. Memorial Stadium에서 옮긴지 10여년 된 새 구장이었는데, 솔직히 야구장 바로 뒤에 벽돌 건물이 높이 있으니까, "이건 뭐지" 하는 생각이 좀 들긴 했습니다. ㅎㅎㅎ 

중견수 뒤쪽의 출입구로 들어갑니다.
경기장에 입장하고 나면, 우익수 쪽 외야 좌석들과 벽돌 건물 사이로 길이 만들어져 있고, 가장 먼저 Orioles 출신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선수, 감독들의 동판이 관중들을 반깁니다.


외야 좌석 뒤편의 벽돌 건물은 여러가지 상점이 들어서 있는 건물이었습니다. B/O 건물이라고 들었던 거 같던데, Orioles 상품을 판매하는 Orioles Shop도 있고, 다른 기타 먹거리를 파는 상점도 있습니다만, 일단 얼마전에 은퇴하신 Ironhorse 관련 상품이나 좀 사보려고 Orioles Shop에 들어가 봤습니다.




유니폼을 사기엔 팬심이 그렇게 많진 않고, 그런데 이 오렌지 색은 제가 좋아하는 색이고 해서 그냥 Ripken 얼굴이 그려진 반팔 T-Shirts 2개를 구입하고는 Orioles Shop을 나왔습니다.

우익수 폴대까지 걸어가면 반대편 출입구가 나오고 거기서 다시 경기장을 따라 내야쪽으로 걸어가는 통로
건물 사이의 일반 도로를 걷는 느낌에서 갑자기 차고지로 들어온 느낌이었는데, 이 느낌은 Phillies의 Citizen Park나 Nationals 구장 같을 때의 그 느낌이더군요. 어쨌든 세 구장 모두 최근에 Open했던지라 널찍널찍하고 새구장 느낌이 나서 좋았습니다. (A's 구장은 너무 구려요.) 
Orioles Pennant


여행 일정에 맞추다보니 League 하위권을 다투는 Orioles와 Royals의 경기를 예매했는데, 역시나 경기장은 매우 한산하더군요. 하긴, 포수 뒤쪽 자리를 그리 쉽게 구할 수 있었던 걸 생각해 보면 말이죠.

경기는 응원하는 팀도 아니라 재미도 없었고, 야구장 tour가 목적이어서 6회 쯤 해지고 난 이후에 일어났습니다. 구장 구경 한 것으로 일단 만족하며 여행 마지막을 마무리했네요.

그럼 사진만 투척합니다.

가운데 전광판 뒤가 제가 입장했던 곳입니다. 그리고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이 B/O 빌딩(Shop이 있던 곳)



야구장 Panorama
Orioles Park 야경
Orioles Park 야경 Panorama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다시 중견수 뒤쪽 출입구를 향해 걸어가는 중에 찍은 사진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