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0월 21일 월요일

2013년 PO <두산 vs. LG>

철벽 블로킹으로 결국 시리즈를 지켜낸 플레이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결국 두산이 KS에 진출.

이른바 박펠레라고 불리는 박동희 기자를 제외하고는 모든 전문가가 LG가 우세하다고 본 시리즈. 두산 팬인 나조차도 LG에게만은 절대 져선 안 된다는 다분히 감정적인 바람을 떠나 생각해보면 두산에게는 야수들의 경험이라고 불리는 통계에는 전혀 보이지 않는 단 하나의 유리한 점 빼고는 도저히 나은 점을 찾을 수 없었던 시리즈.

하지만, 시리즈 초반은 포스트시즌이라기 보다는 잠실 라이벌이라는 두 팀의 특수 관계에 의해 진행된 느낌. 

11년만의 포스트시즌 진출, 10일 정도 쉬고 나온 후의 경기감각 등을 LG의 약점으로 꼽았지만, 타석에서나 수비에서의 집중력을 떠올려보면 그닥 포스트 시즌이라고 긴장하고 있다기 보다는 잠실라이벌 두산하고의 추가 경기라고 생각하며 나온 듯한 느낌. 11년만의 포스트 시즌이 두산하고여서 LG에선 더 다행이었다라는 게 개인적인 생각.

거기다 체력 딸린 두산 타선의 선풍기 타법에 득을 본 2차전 리즈의 불꽃투.

여기까지 1승1패가 되었을 때, 양팀 조건은 똑같아졌고 이제 양팀 능력의 진검승부라고 봤었고, 박용택이 떠들어대지 않았어도 니퍼트, 노경은, 유희관, 김선우, 정재훈에게 유달리 강했던 LG 좌타+정성훈까지 고려하면 아무리 선발 매치업이 니퍼트+유희관이 낫다고 해도 3,4차전을 LG가 다 쓸어버려도 이상하지 않다는 게 시즌 내내 LG전을 가슴 졸이며 봤던 두산 시즌권의 예상이었는데...

결국 3,4차전은 리드 당한 상황을 견디지 못한 LG의 조급증이 망쳐버린.....
만약 3차전의 LG 리드가 5회를 넘겼다면 이야기가 달라졌겠지만, 3차전 3회말 자잘한 실수로 역전 당하고 나서는 이상하게 서두르기 시작하는 LG 선수들과 벤치. 
3차전 9회초의 가히 엽기적이라 할 수 밖에 없는 2루타 포함 4연속 안타에 아웃카운트 2개가 늘어나는 상황은 바로 그 조급증이 가장 여실히 드러난 상황이 아닐까 싶다. 시즌 내내 정재훈을 탈탈 털었음에도 불구하고 어쨌든 동점부터 가야 한다고 무조건 달려댄 이대형, 문선재와 이를 조장한 최태원 코치. 시즌 내내 대범한 운영을 했던 김기태 감독의 운영을 생각해 보면 정말 이해가 안 가는 상황.

그리고, 그렇게 쳐대고도 점수가 안 나니, 타격감 좋은 LG 타선임에도 불구하고 4차전에는 주자만 나가면 번트를 대서 어케든 동점 만들려고 하던 김기태 감독의 작전은 모두 실패. 두산 투수 공은 치기 딱 좋다던 박용택마저도 4번째 타석에 평상시대로의 스윙에 돌아오는 장면을 보면....

앞서 나가면서도 전혀 추가점을 못 내던 두산의 구원진을 감안하면 느긋하게 가도 됐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많을 것 같다는.

@이상은 나름 객관적으로 써볼려고 노력한 글이고....

1차전 홍상삼 위기 때 '내비둬' '홍상삼' 연호하던 그 입, 두산투수 공 참 치기 쉬운데 왜 못 치는지 모르겠다고 떠들던 그 입..... 이 결국 부메랑으로 돌아간 시리즈가 아닐까 싶다.

그래, 이렇게 계속 즐기며 야구하길...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