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0월 14일 월요일

2013년 준PO <두산 vs. 넥센>

결국 김커피가 가장 무시했던 그 최재훈이 일을 냈다

시리즈 전적 3승 2패. 5경기 중 4경기가 1점차 승부, 연장까지 가는 경기 3회.

대단한 혈전인 것은 맞지만, 양 팀 모두 장점보다 약점만 드러내며 왜 3,4위가 될 수 밖에 없었는지를 명확히 보여준 시리즈.

시리즈 시작 전 미디어 데이 때 양팀 감독 모두 3승 1패로 자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양팀 모두 타력의 팀, 그러나 타력만큼 못 믿을 게 없는 포스트 시즌이기 때문에 어느 팀이건 투수진만 제대로 가동되면 스윕도 바라볼 수 있었던 시리즈. 시즌 성적만 보면 선발 2장 카드에서 약간 앞서며 마무리가 절대 우위인 넥센이 나름 스윕할 것이라고 봤고, 또 그래주길 바랬던 시리즈.

결국 5차전까지 간 경기 내용을 살펴보면, 역시나 못 믿을 건 타력이라는 점.
기대했던 안 했던 박병호, 최재훈, 이원석, 최준석 등의 뜬금포를 제외하면 양 팀 타선 모두 상대 투수진에게 철저히 농락당했고, 특히나 두산 불펜이 삽 떠가며 이기라고 승리를 퍼먹여주려고 하는데도 그걸 끝까지 거부하고 미디어에서는 명승부라 부르는 졸전을 거듭하게 만든 넥센 타선은 정말 안습.

불펜에서 우위라고 하지만 손승락 빼면 두산 불펜이랑 고만고만했던 넥센은 3차전 13회까지 가면서 강윤구, 한현희 외에는 믿을만한 선수 없다는 걸 확인하고는 4차전에 벤 헤켄까지 쓰는 초강수를 썼지만, 올 시즌 내내 양의지도 아닌 박세혁한테도 안된다며 김커피에게 디스를 공개적으로 당했던 최재훈에게 한 방 맞고 쓰러져 버리면서 결국 불펜 고갈. 선수가 없다 보니 손승락을 5차전에 70개까지 던지게 하는 초강수를 썼지만, 이렇게 이겨봤자 PO가서 혹사 당한 손승락, 한현희의 회복은 더딜 수 밖에 없는 상황일텐데... 염갈량이라고 불렸던 염경엽 감독도 결국 성적 앞에서는 어쩔 수 없었고

성적 따위와는 상관없이 자기 맘대로 팀을 운영하는 김커피 감독은 그 동안 목동 본즈 박병호에게 홈런 선물을 늘상 안겨주던 양의지를 1차전 선발에 2차전 교체 투입했다가 결국 경기 말아 먹고... 거기다가 컨디션 좋던 1차전은 달랑 1이닝만 던지게 하더니 영점조정도 안 되는 2차전에는 악으로 2이닝 던지게 하다가 결국 올 시즌 내내 파이어맨 소리 듣던 홍상삼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만 안겨주고...

결국, 손 하나 까딱 안 한 3차전에 승리 거두고 수명 연장 하더니 4차전에는 또 절대 불펜 투입 없다는 니퍼트를 투입해서는 어렵사리 승수 거두고는 5차전에 또 니퍼트 투입했다가 결국 폭망. 5차전 경기 전 '니퍼트가 자원해도 절대 불펜 투입 없다'고 해놓고는 지난 2년간 늘 그래왔든 자기 말 뒤집고 순간순간 이른바 꼴리는대로 경기 운영하다가 쉽게 9회에 끝낼 경기, 13회까지 가는....

13회까지 가면서 아사 직전의 넥센 불펜에게 5점이나 몰아쳐서 타선이 살아났으니 좋다고 할지는 모르겠지만, 이 글 처음부터 쭉 얘기했듯이 타력은 믿을 게 못되고, 13회까지 갈 수 밖에 없는 허약하기 이를 데 없는 불펜에, 그 불펜 메꾸겠다고 선발 자원인 니퍼트 돌려서는 결국 PO에서 내놓을 선발진 꾸리는 것조차 힘들어진 두산.

이겨도 병신, 져도 병신이면 이긴 병신이 되는 게 맞지만 이번 준플은 차라리 지는 게 두산 입장에서는 입만 벌리면 거짓말이요, 행동만 했다하면 청개구리 짓인 김커피를 짜를 기회라는 점에서는 좋았다는....

댓글 없음:

댓글 쓰기